Los Angeles

62.0°

2020.02.22(Sat)

트럼프 탄핵심판에 발묶인 민주 상원의원…대선주자 '희비교차'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17 11:05

샌더스·워런 등 4명, 아이오와 첫 경선 앞두고 선거전 '비상'
바이든·부티지지 반사이익 예상…바이든에겐 '양날의 칼' 될수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심판이 본격화하면서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대선 후보 선출 경선에 뛰어든 상원 의원들은 탄핵심리가 진행되는 동안 꼼짝없이 재판에 붙잡혀 있어야 해 선거운동을 제대로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다음달 3일 첫 경선지인 아이오와주는 전체 판도를 좌우할 만큼 중요성이 커 막판 총력전이 중요한 시점이지만 이들 의원은 탄핵 심리에 발이 묶이는 바람에 울상을 짓고 있다.

민주당 경선에 출사표를 던진 주자는 모두 12명으로, 이 중 탄핵 재판에 참석해야 하는 상원 의원은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런, 에이미 클로버샤, 마이클 베닛 등 모두 4명이다.

샌더스와 워런 의원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에 포진했고, 클로버샤 의원은 중위권 주자로서 일정한 지지율을 얻고 있다.

이들은 탄핵심리 규정상 트럼프 대통령의 유무죄를 판단할 '배심원' 자격으로서 원칙적으로 모든 재판에 참석해야 한다.

또 휴대전화를 반입하면 안 되고 탄핵심리 이외 자료도 읽어선 안 되는 것은 물론 발언도 할 수 없고 질문 역시 서면으로만 할 수 있다.

한 마디로 이 기간에는 '발과 입'이 옴짝달싹할 수 없이 탄핵심판에 묶이는 셈이다. 만일 탄핵심리가 길어진다면 가장 중요한 시기에 경선 운동을 손 놓아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 물론 탄핵심리 참석이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이들 의원은 모두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배심원으로서 헌법적 의무가 있다"고, 워런 의원은 "어떤 일은 정치보다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렇다 보니 선거캠프 별로도 대안 마련에 비상이 걸린 분위기다.

인터넷 매체 '복스'에 따르면 이들 의원은 대리인이나 가족을 경선 지역에 투입하거나 소셜 미디어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고육지책을 준비하고 있다. 재판이 끝난 뒤 밤에 경선지역 방문을 추진하는 이도 있다고 한다.

이런 상황은 상원 의원이 아닌 선두권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의 반사이익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다른 후보들이 탄핵 심리에 참석한 동안 경선 현장을 누비며 막판 득표전에 유리한 상황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의 경우 유불리가 갈릴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촉발한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측에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비리 의혹 조사를 압박했다는 혐의에서 출발했기 때문이다.

탄핵 심리 때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이나 증거자료가 나올 경우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뜻이다.

NYT는 "탄핵심리는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혐의에 초점을 맞출 수 있지만 바이든 부자에 불리한 주장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평가했다.

jbry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