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2.17(Mon)

아역배우 구사랑, 반려묘 학대 논란..母 "잘못된 행동 반성중..조심하겠다"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1/20 00:38

[OSEN=지민경 기자] 아역 배우 구사랑 양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구사랑의 유튜브 채널에는 방탄소년단의 지민이 보낸 선물을 개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공개된 영상 속에는 구사랑이 박스를 개봉하던 중 반려묘가 다가오자 거칠게 밀어내는가 하면 반려묘가 계속 박스를 건드리며 관심을 보이자 얼굴을 손으로 때리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었고, 영상을 본 네티즌은 동물 학대가 아니냐고 지적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논란이 지속되자 구사랑의 어머니는 SNS를 통해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 촬영 당시 사랑이가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는데 평소와는 다르게 잘못된 표현과 행동을 보인 점 너무 죄송하다"며 "사랑이도 울면서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며 사과했다.

이후 해당 영상은 삭제됐고 구사랑의 유튜브 채널도 사라진 상태. 구사랑 어머니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의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예전에도 고양이를 함부로 다루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주의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일부 네티즌은 아직 어린 아이인데 앞으로 조심하면 된다. 지나친 비난은 삼가해야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구사랑은 지난해 12월 25일 '2019 SBS 가요대전'에서 방탄소년단과 함께 오프닝 무대를 꾸며 눈길을 끌었다. 현재 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에 출연 중이다. /mk3244@osen.co.kr

[사진] 구사랑 인스타그램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