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2.27(Thu)

'휠체어 2대 더 싣는데 3천만원'…미 철도공사 바가지요금 논란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21 16:39

장애인에 '차량개조 비용' 요구했다가 여론 뭇매…"요금 정책 재검토"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미국의 여객 철도공사인 암트랙이 기차에 휠체어를 싣기 위한 차량 개조 명목으로 장애인단체에 3천만원에 육박하는 요금을 요구해 논란이 됐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암트랙은 최근 시카고의 한 장애인단체에 휠체어 2대를 열차에 더 싣기 위해선 2만5천달러(2천900만원)의 요금을 추가로 내야 한다고 통보했다.

장애인단체가 휠체어 5대를 한 차량에 싣고 여행하기를 원한다고 문의하자, 암트랙은 현재 차량은 휠체어 3대만 수용할 수 있어 2대를 더 싣기 위해선 수천만 원의 차량 개조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이다.

장애인단체는 과거에는 추가 요금을 물지 않았다고 반발했지만, 암트랙은 차량 개조와 관련한 운송요금 정책이 지난해 변경됐다고 맞섰다.

휠체어를 더 싣기 위해선 좌석을 떼어내야 하는데 그만큼의 비용 손실을 장애인단체가 부담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이 지역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암트랙이 장애인을 차별하고 이동권을 제한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장애인단체에서 주거·교통정책 분석을 담당하는 애덤 밸러드는 "비장애인이 단체로 여행할 땐 요금 할인을 받는 데 우리는 반대였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라크 전쟁에서 두 다리를 잃은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도 성명을 내고 "터무니없는 요금"이라며 "암트랙은 휠체어 사용자의 여행을 보장하기 위한 장애물 제거조차 (비용) 부담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결국 여론의 비판에 직면한 암트랙은 사과했고, 추가 요금 부과 방침을 변경하기로 했다.

암트랙 대변인은 "악단, 스포츠팀, 학교 단체 등이 차량 개조를 요구할 경우에 변경된 요금을 적용하려 했던 것"이라며 요금 정책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