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2.27(Thu)

"트로트계 레전드" '슈가맨3' 문주란, 전 세대 홀린 독보적 저음+카리스마 [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20/01/24 13:52

[OSEN=지민경 기자] 가수 문주란이 '슈가맨3'에서 묵직한 저음과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는 설 연휴를 맞이해 트로트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슈가맨으로는 1990년대 초 트로트계를 주름잡았던 신신애와 문주란이 등장해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특히 문주란은 '국내 최저음 여가수'라는 수식어 답게 매력적인 저음과 마치 여러 사람이 부르는 것과 같은 카멜레온 같은 음색으로 방청객들은 물론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문주란의 제보자로 나선 송가인은 "트로트계의 레전드 오브 레전드다. 저도 이노래를 좋아해서 많이 불렀는데 이 노래는 부르기만 하면 모두를 춤추게 할 수 있는 신나는 곡이다. 이 곡의 제목과 가사는 여자분들이라면 다 공감할 것"이라며 "당시 이런 가사와 노래를 부르신 것이 대단한 것 같다"고 극찬했다.

문주란은 자신의 히트곡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에 대해 "처음에는 저는 이해를 못했다. 타이틀 곡도 아닌데 많이 좋아해주셔서"라며 겸손하게 말했다. 그는 유부남인 유재석과 유희열에게 "가사처럼 요새는 남자가 여자를 귀찮게 하면 큰일 난다"며 "마누라한테 '죽었습니다' 해야한다 '자존심도 없습니다' 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14세라는 어린 나이에 데뷔해 무려 1,800곡을 남긴 문주란은 젊은 시절 모습이 이효리 닮아 눈길을 끌었다. 여전히 미모를 유지하고 있는 그는 젊은 감각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여가시간에 이종격투기를 주로 본다며 이종격투기 기술을 줄줄 읊어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하지만 어린 시절 너무 큰 인기를 얻다보니 힘들기도 했다고 털어놓은 그는 "중환자실 입원 당시 기자가 의사복 입고 잠입하기도 했다. 어린나이에 감당이 안되고 정신적으로 힘이 들어서 노래 안 부르고 싶다, 이민이라도 가고 싶다고 했었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문주란은 "더 목소리가 안나오기 전에 올해는 만들어봐야 겠다는 생각이 있다. 노래 내고 싶다"며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전해 기대를 높였다.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적인 보이스를 가진 문주란에게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문주란의 앞으로의 음악 활동에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mk3244@osen.co.kr

[사진] '슈가맨3' 방송화면 캡처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