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2.27(Thu)

'아육대' 정세운, 슈퍼 세이브→역전극 주인공..이근호도 인정한 운동신경 [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20/01/24 13:54

[사진=MBC 방송화면] '아육대'에서 가수 정세운이 맹활약했다.

[OSEN=연휘선 기자] 가수 정세운이 '아육대'에서 놀라운 운동신경을 발산했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에서는 승부차기 8강전이 치러졌다. 

이날 '아육대' 승부차기 8강전의 첫 번째 경기는 베리베리와 솔로연합의 대결이었다. 베리베리에서는 강민, 연호, 민찬이 출전했고, 솔로연합에서는 워너원 출신 김재환과 하성운 그리고 정세운이 팀을 이뤘다. 

이 가운데 승부차기 연습을 지도한 '아육대' 이근호 해설위원은 솔로연합의 우세를 점쳤다. 그는 "김재환은 '찐 선수'고 정세운은 운동 신경이 남다르다"며 솔로 연합 선수들의 기량을 칭찬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솔로연합은 경기 초반 고전을 면치 못했다. 김재환과 하성운이 키커, 정세운이 골키퍼를 맡은 가운데 김재환과 하성운이 연거푸 골 득점에 실패한 것이다.

특히 김재환은 공을 차기 위해 도약하는 척 달려가다가 넘어지는 황당한 전략을 구사했다. 상대편 골키퍼의 타이밍을 빼앗기 위해 선택한 전략이었으나 지나친 무리수였다. 이에 이근호도 "제가 저 팀에 한 가지만 말했다. '예능하지 마'라고. 그런데 정말 웃기려고 노력하더라"라며 혀를 내둘렀다. 

김재환의 무리수와 하성운의 연이은 실패 속에 베리베리는 강민이 연달아 골에 성공했다. 그러나 솔로 연합엔 정세운이 있었다. 그는 베리베리의 골들을 모두 막아내며 '슈퍼 세이브'로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에 김재환이 반격으로 골 득점에 성공하며 새로운 형세를 만들었다. 

마침내 동점을 기록한 두 팀은 골키퍼들의 수비와 공격 대결로 다시 맞붙었다. 여기에 정세운이 추가 골을 선공하고 반대로 베리베리의 골을 또 한번 막아냈다. 

경기를 중계하던 허일후 아나운서는 "정세운의, 정세운에 의한, 정세운을 위한 경기"라며 환호했다. 그는 "이 경기 세 글자로 요약하면 바로 '정세운'이다"라고 극찬해 웃음을 더했다. 과연 4강전에 올라간 정세운이 '아육대'에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