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2.17(Mon)

''우한 폐렴' 증상없는 감염자 존재…병 퍼뜨릴 가능성'(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1/25 05:54

홍콩 연구진, 의학지 랜싯에 '무증상 감염' 사례 발표
"발열·마른기침 등 사스와 비슷하지만 설사·두통은 드물어"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은 없는 '무증상 감염' 사례가 보고돼 우려를 키우고 있다.

25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인 위안궈융(袁國勇) 홍콩대 교수 등이 포함된 연구진은 최근 의학전문지 랜싯(The Lancet)에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10~15일 홍콩대학 선전병원에 입원한 한 일가족 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가운데 6명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광둥성 선전에서 후베이성 우한(武漢)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검사 결과 일가족 중 6명이 '우한 폐렴' 진단을 받았다. 이 가운데 10살 소년은 겉으로 보기에는 증상이 없었지만, 부모가 불안한 마음에 검사를 요구한 경우였다.

그런데 컴퓨터단층촬영(CT) 결과 이 소년의 폐에서 '우한 폐렴' 증세가 관측됐다는 것이다.

또 확진 판정을 받은 다른 가족 구성원 2명도 처음 병원에 올 때는 열이 없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무증상 감염이 가능해 보이는 만큼, 가능한 한 빨리 환자를 격리하고 접촉자 추적조사 등을 실시하는 것이 여전히 필수적"이라고 조언했다.

또 "이러한 수수께끼 같은 환자들이 '우한 폐렴' 전파원이 될 수 있다"면서 추가 연구 필요성을 강조했다.

'우한 폐렴'이 우한의 화난(華南) 수산시장에서 팔린 야생동물에서 유래된 것으로 보인다는 발표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들 가족은 여행 기간 동물을 접촉하거나 야생동물을 먹는 것은 물론 시장을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우한 여행을 갔던 7살 소녀는 병에 걸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모는 소녀가 여행 기간 내내 수술용 마스크를 썼다고 전했다.

한편 또 다른 중국 의사들은 랜싯 저널에 우한의 한 병원에 입원한 '우한 폐렴' 초기 확진 환자 41명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대상 가운데 30명(73%)은 남성이고, 13명(32%)은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앓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환자의 중위연령은 49세였으며, 27명(65%)은 화난 수산시장과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UPI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연구진은 이 환자들이 발열, 마른기침, 숨 가쁨 등 2003년 유행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유사한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환자들은 100% 폐렴 증상을 나타냈고, 98%는 발열, 76%는 기침, 55%는 숨 가쁨, 44%는 피로감 증세를 호소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두 질병 사이에는 중요한 차이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우한 폐렴'의 경우 콧물, 폐결핵 등은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사스 환자의 약 4분의 1은 설사를 호소했는데 '우한 폐렴'의 경우 설사는 3%에 그쳤다. 두통도 8%로 조사됐다.

일부 중환자의 경우, 인체에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 면역작용이 과다하게 이뤄져 정상 세포까지 공격하는 현상을 이르는 '사이토카인 폭풍' 등 면역기능 장애가 관측되기도 했다.

다만 연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떻게 면역 체계에 영향을 끼치는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41명의 환자 중 약 3분의 1은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등으로 집중치료를 받았고, 이 중 6명은 숨을 거뒀다.

22일 기준 68%의 환자는 퇴원할 정도로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bscha@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병섭

관련기사 '우한' 폐렴 글로벌 비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