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2.20(Thu)

黃 “박근혜 가장 오래 구속…文대통령에 여러차례 건의했으나 응하지 않아”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1/28 09:0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8일 “역대 대통령 중에 사법 처리된 분들이 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제일 오래 구속돼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구금 상태가 계속되는 것은 국민이 바라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처가 필요하다고 여러 차례 이야기했지만 이 정권이 응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과도한 형사 제재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 통합적 차원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앞으로 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구성이 광화문 세력을 등한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황 대표는 “공관위를 세우면 상당 부분 자율성을 줘야 하지만, 공관위에서 모든 것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잘못된 공천에 대해서는 당 최고위에서 제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우파의 필승을 위해 노력을 하지, 특정 세력을 위해서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가장 큰 중심은 국민, 애국시민이다. 혹시 우려하시더라도 조금 기다려보시라”고 말했다.

‘측근들 가운데 간신들이 많다’는 진행자의 물음에 황 대표는 “외부에서는 당 대표에게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 당 대표가 다 감당이 안돼서 제지하고 막는 경우도 있다”며 “저희가 아직 부족하다. 의견을 내고 싶어하는 분들이 언제든 의견을 잘 내도록 하겠다. 제 주변에 있는 분들은 간신배가 아니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유승민 의원 등 새로운보수당과 통합을 위해 태극기 세력과의 거리를 두고 있다는 지적에는 “제가 왜 태극기 세력에 관심이 없겠느냐. (태극기 세력을) 등한시하는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충분하게 잘 교감하면서 태극기 세력을 비롯해 저희 자유한국당 애국시민들, 자유우파가 함께 똘똘 뭉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