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4(Sat)

신종코로나 급속 확산에 시진핑 비판 잇따라…"중국 망쳤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2/06 05:51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들이 지난 5일 컨벤션 센터를 개조한 우한의 임시 병원에 수용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급속히 확산하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에게 책임을 묻는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최고 명문인 칭화(淸華)대학 법학 교수 쉬장룬은 최근 여러 해외 웹사이트에 게재된 '분노하는 인민은 더는 두려워하지 않는다'라는 글을 통해 신종코로나 초기 대응에 실패한 것은 중국에서 시민사회와 언론의 자유가 말살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쉬 교수는 신종코로나 확산 초기에 의료계에서 경고의 목소리가 나왔지만 당국이 이를 억누른 것을 꼬집으며 "공적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완전히 봉쇄됐으며 이로 인해 사회에 조기 경보를 울릴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독재하에서 중국의 정치 시스템은 무너졌으며 그 건설에 30년 이상 걸린 관료들의 통치 시스템은 가라앉고 있다"며 "정부는 관료들의 능력보다는 충성심을 중시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성과를 낼 의지가 없는 용렬한 관료들만 넘쳐난다"고 일갈했다.

이어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후베이성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모든 성이 같은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덧붙였다.

쉬 교수는 지난 2018년 시 주석의 장기 집권을 가능하게 한 개헌을 비판했다가 정직 처분을 받은 인물이다. 이후 그는 출국 금지와 중국 내 저작물 발행금지 처분까지 받았다. 이번 글에서 쉬 교수는 시 주석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시 주석을 일컫는 용어인 '핵심'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그를 비판했다.

시 주석을 비판하고 나선 지식인은 쉬장룬 교수만이 아니다. 저명 지식인 쉬즈융은 최근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무역전쟁, 홍콩 시위, 신종코로나 확산 등 주요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시 주석은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 주석의 정치 이데올로기는 혼란스럽고 통치 모델은 시대에 뒤떨어졌으며 완전한 사회적 안정만을 추구하는 정책으로 중국을 망쳤다"며 "당신(시 주석)은 악당은 아니지만 능력 있는 사람 또한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7년 전 나는 당신에게 중국을 민주주의와 헌법을 존중하는 나라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지만 당시는 나를 감옥에 집어넣었다"며 "이제 나는 다시 감옥에 갈지 모르지만 인민을 위해 다시 한번 당신에게 물러날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쉬즈융은 지난해부터 강도 높게 펼쳐지고 있는 중국 당국의 인권운동 탄압을 피해 지난해 말부터 도피 생활을 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AP=연합뉴스]





외신도 시 주석이 신종코로나 대응을 전면에서 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미 CNN은 지난 5일 '중국은 시진핑이 신종코로나 대응을 지휘한다고 하지만 어디에서도 그는 보이지 않는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시 주석은 신종코로나 대응을 직접 지휘하겠다고 밝혔지만 최근 며칠간 인민일보나 중국중앙(CC)TV에 그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CNN은 "최고 지도자의 사소한 일정까지 보도하던 관영 매체에서 시 주석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면서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이런 글은 곧바로 삭제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 공산당의 핵심 임무 중 하나는 바로 시 주석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우한 관료들이 '희생양'이 되고 있지만 이것이 신종코로나의 급속한 확산과 함께 커져 가는 대중의 분노를 잠재우기에 역부족일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관련기사 '우한' 폐렴 글로벌 비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