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20.04.08(Wed)

손 소독제 생산 증가에 설탕값 폭등?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2/15 14:0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유가가 급락하는 등 원자재 시장이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설탕 가격은 강세다.

설탕의 원료인 사탕수수가 손 소독제 성분인 에탄올을 만드는 데 투입되면서 안 그래도 심한 공급 부족 우려를 한층 더 부채질하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등에 따르면 설탕 가격은 뉴욕선물거래소에서 지난 12일(현지시간) 파운드 당 15.78달러까지 올라 연초 대비 12% 뛰었다.

반면 22개 원자재 선물 가격을 합친 블룸버그 원자재 지수(설탕 포함)는 같은 기간 7% 하락했다.

설탕값은 여기서 오름세를 멈추지 않고 올해 연말까지 20% 추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BI는 최근 보고서에서 밝혔다.

주요 설탕 수출국인 태국의 가뭄으로 설탕 원료인 사탕수수의 생산 감소가 예고돼온 데다 코로나19 사태로 에탄올 제조용 사탕수수에 대한 추가 수요도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태국의 설탕 수출 규모는 930만t으로, 브라질(1천960만t)에 이어 세계 2위였다.

BI는 "코로나19로 소독제 등에 쓰이는 에탄올 수요가 늘면서 중국에서 이달 에탄올 가격이 치솟았다"면서 "소독제용 에탄올 수요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