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4.04(Sat)

'코로나19, 전세계 500만개 기업에 충격줄 수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2/17 10:20

리서치 회사 "중 감염지역 내에 500만개 기업의 '2차공급업체' 있어"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적으로 500만개의 기업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17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에 따르면 글로벌 비즈니스 리서치 회사 '던 앤 브래드스트리트'(Dun & Bradstreet)는 보고서에서 코로나19와 이에 따른 중국에서의 임시휴업 등으로 전 세계에서 500만개의 기업이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던 앤 브래드스트리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중국 내 지역에 미 경제 전문지 포천(Fortune)이 선정한 '글로벌 1,000대 기업' 중 938개 기업을 포함해 최소 500만개 기업의 `2차 공급업체'가 최소 1개 이상 있다고 설명했다.

또 포천 선정 '글로벌 1,000대' 기업 중 163개를 포함한 최소 5만1천개 기업이 이들 지역 내에 최소 1개 이상의 직접 공급업체 또는 1차 공급업체를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지난 5일 현재 100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중국내 지역에 약 4만9천개의 해외기업 지사나 자회사가 자리 잡고 있다고 전했다.

'던 앤 브래드스트리트'는 코로나19 여파를 받고 있는 베이징과 광둥성, 장쑤성, 저장성, 산둥성 등 중국의 5개 지역은 중국 전체 고용의 50%, 전체 판매의 48%를 차지하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6일 현재 중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만548명이며 사망자는 1천770명이다.

CNBC는 중국은 글로벌 GDP(국내총생산)의 2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올해 여름까지 억제되지 않으면 글로벌 GDP 성장률을 1%포인트 깎아 먹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이날 코로나19가 올해 글로벌 성장률을 0.2%포인트 감소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올해 주요 20개국(G20)의 성장률은 2.4%, 중국의 성장률은 5.2%를 각각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무디스의 전망은 코로나19가 1분기 말에 억제되고, 2분기에는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복원될 것이라는 가정에 기초하고 있다. 무디스는 코로나19의 감염과 이에 따른 사망자가 줄지 않으면 글로벌 성장에 미칠 피해는 "심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lkw777@yna.co.kr

[https://youtu.be/sIuS_i9azXg]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