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20.04.04(Sat)

한상헌 아나운서, 결국 '생생정보' 하차…"사실관계 기반해 논란 밝힐 것"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2/19 22:20

KBS 제공

[OSEN=장우영 기자]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프로그램 자진하차 의사를 밝혔다. 논란에 대해서도 부인하지 않으며 사실 관계에 기반해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BS는 20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한상헌 아나운서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어 KBS는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한상헌 아나운서는 자신이 진행 중인 KBS2 ‘2TV 생생정보’, KBS1 ‘더 라이브’에서 하차한다.

한상헌 아나운서의 사생활 논란은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불거졌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최근 아나운서에게 술집 여성과 만남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00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가로세로연구소’는 “엉뚱한 분이 오해 받은 부분이 있다”며 입수한 판결문을 공개했고, 피해자는 공영방송 소속 아나운서라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실명이 공개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한상헌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은 물론, 한상헌 아나운서의 SNS 댓글로 비난이 쏟아졌다. 일부 시청자들은 프로그램 하차를 요구했고, 결국 한상헌 아나운서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한상헌 아나운서가 19일 방송을 끝으로 ‘2TV 생생정보’에서 하차한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하지만 KBS 측은 “20일에도 촬영에 임할 예정이며, 논란에 대해 내부적으로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한상헌 아나운서는 유부남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입사 후 ‘누가누가 잘하나’, ‘비바 점프볼’, ‘2TV 아침’, ‘천상의 컬렉션’ 등의 진행을 맡으며 활약했다.

특히 한상헌 아나운서는 올림픽, 아시안 게임 등 주요 스포츠 이벤트에서 활약했고, 도경완 아나운서 후임으로 지난 7월 ‘2TV 생생정보’에 합류했다. 하지만 사생활 논란에 직면하면서 약 7개월 만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됐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