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3.30(Mon)

코로나19에 미 금리인하 기대 고개…연준은 일단 '거리두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2/21 08:06

세이트루이스 연은총재 "현 정책이 옳아…금리인하 필요없어"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 "미 경제, 펀더멘털 강하고 좋은 상태"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시장에서 고개를 들고 있지만 연준 주변에서는 금리인하 가능성에 거리를 두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6월까지 연준의 한차례 금리 인하 가능성을 54%, 연말까지 두 번째 인하 가능성을 58% 각각 반영하고 있다.

연준이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세 차례의 기준금리 인하 이후 금리동결 기조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여파로 연내 금리 인하 기대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21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코로나19 충격은 일시적일 것이라면서 현재의 정책 기조(금리동결)가 옳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불러드 총재는 "다른 바이러스처럼 코로나19는 지나가고, 충격은 일시적이고,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높다"면서 "상황이 훨씬 악화할 가능성은 적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가 미 경제에 미칠 충격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평가다.

불러드 총재는 "이번 바이러스가 사라지고, 충격은 일시적이고,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온다는 시나리오에서 우리는 기준금리를 인하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몇 달 간 미국 경제에 대한 많은 뉴스는 좋았다"면서 "미 경제가 연착륙하기에 좋은 상태에 있다"고 강조했다.

불러드 총재는 다만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현재 투표권을 가진 위원은 아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도 전날 CNBC에 출연해 "미 경제는 펀더멘털이 강하고 좋은 상태"라면서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높은 수준의 기대가 있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언급으로 금리 인하 가능성에 거리를 뒀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코로나19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그것이 미 경제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를 말하기는 이르다고 지적했다.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