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20.03.31(Tue)

미 델타항공, 한국행 비행편 한시적 축소 운행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2/26 10:40

4월말·5월초까지 주 28편에서 15편으로 축소키로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의 델타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한시적으로 한국으로 운항하는 비행 편수를 축소하기로 했다고 미 경제매체 CNBC 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미국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여객기 편수를 기존 1주일에 28편에서 15편으로 줄이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비행 편수를 오는 29일부터 4월30일까지 줄이기로 했다. 또 애틀랜타와 디트로이트, 시애틀에서 한국으로 운항하는 비행 편수도 5월1일까지 주 5회로 축소하기로 했다.

델타항공은 "고객과 승무원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 사항"이라면서 "증가하는 (코로나19) 우려에 대응해 다수의 과정과 완화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CNBC는 다른 항공사들도 승객 수요 감소에 따라 유사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앞서 미국 항공사들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한국행 항공 일정을 변경할 경우 수수료 면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지난 25일 한국행 일정 변경 수수료 면제 조치 기간을 기존 4월 말에서 6월 말까지로 늘렸다. 일정을 변경하면서 발생하는 항공권의 가격차이에 대해서도 승객이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

미 델타항공도 24일 4월 30일까지 한국행 일정 변경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아메리칸항공도 이같은 수수료 면제 조치에 들어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한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6일 현재 1천261명이다.

[https://youtu.be/qnsXDFabiSM]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