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4.09(Thu)

감염학회 이사장 "의료진들 지쳤다, 외국인 입국 막아달라"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26 03:25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은 26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해외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유입이 늘어나자 “이제라도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전문가의 호소가 나왔다.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26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제라도 외국인의 입국금지를 해주길 바란다” 며 “(외국인들이) 일부러 치료받으러 국내에 들어온다고 하기도 한다. 우리 국민 치료도 힘들고, 의료진도 지쳤다”고 적었다.

백 이사장은 “외국인까지 치료해주고 있을 정도로 (의료) 일선의 여력이 남아있지 않다”며 “다른 나라는 이미 한국을 다 막았다. 정부에서 주장하는 상호주의에 입각해서 (입국을) 금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동안 중국 등 해외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는 꾸준히 이어졌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에서 “한 달 전인 1월 26일부터 감염원의 차단을 위해 중국발 입국자들의 입국 금지 조치가 필요함을 무려 6차례나 강력히 권고했으나 정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한국 밖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국내로 들어오는 ‘역유입’ 위험은 점차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6일 0시 기준 해외유입 관련 코로나19 확진자(284명) 중 외국인은 31명으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관련 확진자 10명 중 1명(10.9%)은 외국인인 셈이다. 26일 신규 확진자(104명) 중 해외 유입 사례(57명)가 절반을 넘을 정도다.

해외발 확진자 유입이 늘어남에도 정부는 여전히 입국 금지 카드를 꺼내지 않고 있다. 중국 우한을 제외하고는 입국 금지 조치를 한 곳이 없다. 외국인 입국시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해 14일간 자가격리를 안내만 하는 상황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지난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입국을 막는 투박한 정책보다는 민주적이고 자유주의에 입각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해외 유입 방지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