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5.29(Fri)

트럼프 지지층서 '부시 데자뷔'…''임무완수 선언' 악몽 재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3/27 09:24

경제 정상화 서두르려는 트럼프에 진영 내부서도 후폭풍 우려 고개
부시. 이라크전 당시 성급한 전투종료 선언으로 임기 내내 '발목'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멈춰선 국가 경제활동의 '조기 정상화'를 서두르는 것을 두고 트럼프 진영 일각에서도 엄청난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미국은 26일(현지 시간) 자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중국을 넘어서며 '세계 1위'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까지는 지난 16일 자신이 직접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에 대한 조기 완화를 밀어붙일 듯한 모양새이다. 4월 12일 부활절을 구체적 시간표로 제시한 바도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7일 '트럼프의 우군들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너무 일찍 '우승 기념 트랙돌기'(victory lap)에 나서는 것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경제를 다시 돌아가게 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밀어붙이기가 일부 가까운 지지자들 사이에서 악몽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가뜩이나 예측불가능해진 선거 국면에 또 하나의 불확실성을 추가하는 것은 신중치 못하다는 지적이 일부 캠프 주변 인사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보건 당국자들의 충분한 동의 없이 서둘러 '사회적 거리두기' 허물기에 나설 경우 자칫 오는 11월 3일 대선을 앞두고 재앙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언론인'으로 변신한 트럼프 행정부 초대 백악관 대변인 출신 숀 스파이서는 폴리티코에 "경제활동 재개 후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영웅이 되겠지만, 확진자가 급증하게 된다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이것이 우려되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특히 역풍을 걱정하는 인사들 사이에서는 때아닌 '부시 데자뷔'가 어른거리고 있다고 한다.

폴리티코는 "이라크전 당시 때이른 '임무완수'의 순간이 부시 전 대통령의 임기 내내 그를 괴롭혔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전쟁을 하는 지금, 같은 두려움이 일부 트럼프 진영 인사들 사이에 스며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지지층 내부에서 가능한 한 빨리 '제한'을 풀라는 압박과 함께 그와는 반대로 성급한 정상화가 대선에서 보다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는 두려움이 공존하는 셈이다.

과거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이라크전 당시 섣부른 전투 종료 선언으로 나머지 재임 기간 내내 엄청난 후폭풍에 시달린 바 있다.

그는 미국의 이라크 침공 6주만인 2003년 5월 1일 항공모함에 올라 '임무완수'(Mission Accomplished)라고 쓰인 플래카드 밑에서 "이라크에서의 주요 전투 작전은 종료됐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그 뒤로도 수년간 전쟁이 더 이어졌고, 대부분의 전쟁 사상자도 이 기자회견 이후 시점에 발생하면서 결국 미군 병력도 증강됐다.

이 때문에 당시 '임무완수'는 큰 대가를 치르며 지루하게 이어진 이라크전에서 빚어진 미국의 오판과 실수를 상징하는 말이 됐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 일로 두고두고 곤욕을 치렀고, 결국 자신이 재임 중 한 가장 큰 실수라고 인정한 바 있다.

코로나19 발병 추세가 충분히 둔화하지 않은 가운데서 성급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 경제 재개를 선언했다 발병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경우 부시 전 부통령에 이어 '펜대믹 임무완수' 선언에 따른 엄청난 후과를 치를 수 있다는 지적인 셈이다.

물론 트럼프 캠프 내에서는 경제 활동 및 대규모 유세에 대한 장기적 제한에 대한 회의론이 적지 않은 상태라고 한다. 그러나 조기 정상화를 지지하는 인사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적 위험을 안고 있다는 점은 인정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이 때문에 백악관 주변의 트럼프 진영 인사들은 대통령의 '조기 정상화' 메시지가 과연 적절한지에 대해 유권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시작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는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인 '아메리카 퍼스트'는 이번주 들어 일자리를 잃는 게 바이러스 감염보다 더 두려운지 여부에 대한 일련의 여론조사에 돌입했다고 한다.

한 관계자는 폴리티코는 "미국의 대중과 유권자가 생각하는 바에 귀를 닫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