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4(Tue)

병원 폭파 꾸미다 FBI 총격에 사망…CNN "백인우월주의자"

[LA중앙일보] 발행 2020/03/2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3/27 23:22

한 백인우월주의자가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악용해 병원을 폭파하는 테러 범죄를 기도했다가 총격전 끝에 사망했다.

26일 ABC에 따르면 폭탄테러 기도범 티머시 윌슨(36·사진)은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외곽에서 연방수사국(FBI) 요원의 체포에 저항하며 총격전을 벌이다 중상을 입고 숨졌다. 윌슨은 종교적, 인종적 극단주의에 경도된 백인 우월주의자로, 캔자스시티의 한 병원을 목표로 차량 폭탄 테러를 계획했다. ABC가 입수해 보도한 FBI의 사건 요약 보고서에 따르면 윌슨은 코로나19 위기 사태를 맞아 폭탄 테러 범죄를 서둘러 실행하기로 결심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사회가 어수선해지자 테러를 자행할 호기가 찾아왔다고 판단한 것이다.

또한, 윌슨은 작년 9월 테러 기도 혐의로 체포된 재럿 윌리엄 스미스 육군 일병과도 연락을 취하며 폭탄 제조 방법을 공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미스는 주요 뉴스 방송국에 폭탄을 터트리고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을 겨냥한 테러를 계획했던 인물이다.

CNN방송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국토안보부 내부 보고서를 인용, 연방 수사기관이 극단주의자들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CNN은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배당을 비롯한 지역 사회에 의도적으로 유포하려 한다”며 “극단주의 그룹 구성원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신체 접촉을 통해 코로나19를 확산시키도록 서로 격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