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5.25(Mon)

"경기부양 현금 지급" 사기 속출

[LA중앙일보] 발행 2020/03/30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3/29 19:17

보이스피싱 등 사기범 활개
가짜 웹사이트, 위조수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역대 최고 규모의 경기부양책이 발표된 후 벌써부터 현금 지급과 관련한 사기 사례가 미 전역에서 속출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연방수사국(FBI)과 각 주 정부 검찰청 및 수사 기관들은 28일 "소셜시큐리티번호와 은행계좌, 신용카드 정보를 주면 연방정부가 지급하는 현금을 즉시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기성 전화가 걸려오거나 문자와 이메일이 대거 발송되고 있다"며 미국인들에게 경고했다.

수사 당국이 공개한 사기 수법을 보면 정부 지원금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알리는 전화를 걸어 수표 수령에 필요하다며 개인 정보를 요구하거나, 가짜 웹사이트 주소를 이메일로 보내 링크에 은행계좌번호 등 개인 금융 정보를 입력하게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는 이들이 받은 이메일을 오픈할 경우 악성 코드가 자동으로 컴퓨터에 심어져 개인 정보를 모두 빼내가는 수법도 있다.

미시간주 다나 네셀 검찰총장은 이날 "정부를 사칭하는 개인정보 사기와 금융 사기 케이스가 계속 접수되고 있다"며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문자나 이메일을 받으면 절대 열어보지 말고 지울 것"을 당부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가장 많이 발생한 뉴욕주의 레티샤 제임스 검찰총장도 성명을 통해 "누군가가 문자를 보내 정부가 발급한 수표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건 피싱 사기범이다. 또 현금을 빨리 받을 수 있게 해주겠다고 돈을 요구하는 것도 사기"라며 "정부는 현금을 지원할 때 선불이나 수수료를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지난 2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경기부양책에 따르면 연소득 7만5000달러 이하인 개인에게 1200달러를, 어린이 한 명당 500달러를 지원한다. 지원금은 국세청에서 발송할 예정이며 최소 3주를 기다려야 한다. 연방정부에 따르면 미국내 1억5000만 가정이 이번 경기부양책의 헤택을 입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