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6.04(Thu)

코로나19 발병 중국 발표 이후 중국서 미국으로 43만명 입국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05 09:04

NYT 보도…중국발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 이후 입국자도 4만명
"미 대응조치 늦었다는 것 보여줘…공항 검사도 겉핥기식"

NYT 보도…중국발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 이후 입국자도 4만명

"미 대응조치 늦었다는 것 보여줘…공항 검사도 겉핥기식"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지난해 12월 31일 우한에서 첫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한 이후 약 43만명이 중국에서 미국으로 입국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지난 2월 2일부로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인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한 이후에도 중국에서 미국으로의 입국자가 약 4만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는 미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이들의 가족에 대해 예외를 뒀기 때문이다.

미국내 코로나19 환자가 30만명을 넘어서며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NYT는 5일(현지시간) 항공편과 다른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 같은 수치를 전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너무 늦었고, 미 공항에서 중국으로부터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한 검역도 겉핥기식이었다고 지적했다.

NYT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으로부터의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기 전인 1월에 상당수가 미국으로 입국했고, 여기에는 코로나19 사태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으로부터 입국한 수천 명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특히 1월 중순까지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여부 등에 대한 체크가 이뤄지지 않았고, 1월 중순부터 우한을 다녀온 입국자에 대해서만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뉴욕 등 3곳의 공항에서만 체크를 시작했지만 이때는 우한에서 약 4천명이 이미 입국한 뒤였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약 2주 후에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대한 공항에서의 체크를 중국으로부터 입국하는 모든 사람으로 확대했다.

NYT는 코로나19 감염자의 약 25%가 '무증상'이라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관리들의 언급을 거론하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가 "너무 늦었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NYT는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한 공항에서의 검사 절차도 균일하게 이뤄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입국자들 가운데서는 공항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여부 확인 절차가 겉핥기식이었다는 평가를 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10일 중국 베이징발 항공편을 통해 로스앤젤레스 공항에 도착한 앤드루 우(31)는 공항 검역 요원이 질문지를 쭉 읽었을 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데는 별 관심이 없어 보였다면서 "느슨한 절차에 놀랐다"고 말했다.

베이징에서 출발해 지난 2월 29일 미국 시애틀-타코마 공항에 도착한 샌들러 주린카는 공항 검역 요원이 '우한을 다녀온 적이 있느냐' '열이 있느냐' 등의 질문은 했지만, 발열 체크를 하지 않았다면서 그는 2주간의 자가격리를 권고하며 누군가가 전화를 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이후 아무런 연락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