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6.01(Mon)

미 보건당국자, 코로나19 비상에 '마트·약국행도 가급적 적게'(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06 12:51

"뉴욕·뉴저지, 입원·사망자 이번주 정점 될 것"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30만명을 넘어서며 가파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코로나19가 가장 심각한 뉴욕과 뉴저지 등에선 이번 주 입원자와 사망자가 정점에 달할 것이란 미 보건당국자의 전망이 나왔다.

또한 마트나 약국 같은 필수적 장소의 방문도 가급적 적게 하라고 당부했다.

미 보건복지부(HHS) 브렛 지로어 보건 차관보는 6일(현지시간) NBC 방송 '투데이'에 출연해 이같이 관측했다.

지로어 차관보는 "우리의 모든 예측, 모든 (전망) 모델, 우리가 본 데이터와 얘기 나눈 의료 종사자들로부터 우리가 아는 것은 뉴욕과 뉴저지, 디트로이트는 이번 주가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자와 사망자가) 정점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정점이 "2주 또는 3주 전 일어난 감염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지금 바로 우리 앞에서 최악을 보고 있는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또한 뉴올리언스 같은 미국의 다른 지역들도 앞으로 몇 주 안에 입원자와 사망자 면에서 정점을 보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우리는 향후 몇 주에 걸쳐 미 전역에서 몇 개의 봉우리가 이어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로어 차관보는 타인 및 사물 표면과의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면서 "약을 가지러 약국에 가야 한다면, (식료품을 사러) 마트에 가야 한다면 그렇게 하라. 하지만 많은 이가 그러는 것처럼 매일 가지는 말라. 가능한 한 적게 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음식 포장처럼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어떤 것이든 하라"면서 미국인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나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