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6.01(Mon)

'봉쇄해제' 우한 기차역·톨게이트 '인산인해'…6만5천명 이동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07 20:00

우한 공항도 운항 재개 국내선 268편 운항…첫 운항은 하이난행 복귀 후 코로나19 검사 방식 등 방역 조치 '오락가락'

우한 공항도 운항 재개 국내선 268편 운항…첫 운항은 하이난행

복귀 후 코로나19 검사 방식 등 방역 조치 '오락가락'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초기 봉쇄됐던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이 8일 76일 만에 봉쇄가 해제된 가운데 우한의 기차역과 고속도로 톨게이트, 공항에는 우한을 빠져나가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관영 신화 통신과 봉황망(鳳凰網) 등에 따르면 이날 우한 기차역에는 타지에 있는 직장으로 복귀하려는 우한 주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우한역에 도착한 승객들은 먼저 역 밖에서 목적지별로 나뉘어 대기한 뒤 안내 요원의 통제에 따라 체온 측정과 서류 확인 등 절차를 밟아 역 안으로 이동했다.

[https://youtu.be/yOddSo-KoTQ]

우한 봉쇄가 해제됐지만, 열차에 탑승하기 위해서는 '녹색 건강 코드'와 목적지 지방 정부의 허가증 등 관련 서류를 제시해야 한다.

이날 우한을 벗어나 타지로 가는 첫 열차는 오전 7시 6분에 출발하는 난닝(南寧)행 열차로 정상 운행했다.

난닝 외에도 베이징(北京)과 상하이(上海)행 열차도 만원 상태로 운행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승객들이 열차 좌석을 가득 메운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이날 우한에서 출발하는 기차는 모두 276회 운행하며, 전체 승객은 5만5천명에 달한다. 우한 고속도로 톨게이트 주변에도 이날 새벽부터 우한을 빠져나가는 차량들로 장사진이 생겨났다.

이들 차량은 7일 밤부터 우한 톨게이트 앞에 한 줄로 대기하기 시작해 한때 3㎞까지 행렬을 이루기도 했다.

우한을 빠져나가는 톨게이트가 붐비지만, 우한으로 들어오는 톨게이트는 한산한 모습이었다.

우한 공항에서도 이날 오전 7시24분 중국 동방항공 하이난행 항공편을 시작으로 운항이 재개됐다.

첫 항공편에는 49명의 승객이 탑승했으며, 동방항공 측에서는 승객들에게 후베이 특산품을 선물하며 운항 재개를 축하했다.

우한 공항은 첫날 운항 항공편 수가 268편으로 크게 붐비지 않았다.

승객들은 탑승 대기를 할 때도 공항 측의 안내에 따라 한 좌석씩 떨어져 거리를 두고 대기했다.





우한 주민들이 각종 교통수단을 이용해 전국 각지로 이동하면서 SNS에는 76일간의 봉쇄를 견뎌낸 우한 사람들에 대한 응원과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의 반응이 이어졌다.

또 지방정부의 방역 규정이 제대로 통지되지 않아 혼선을 빚기도 했다.

베이징으로 복귀하는 한 우한 주민은 웨이보에 "베이징에 복귀하려면 우한에서 7일 내 받은 핵산 검사를 받고 베이징에 도착해서 또 핵산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통지를 어제 저녁 받았다"면서 "출발 하루 전에 이런 통지를 받아서 열차에 탑승하긴 했지만, 베이징에 도착해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우한역에서 열차에 탑승하는 승객들에게 핵산 검사를 실시하는지 궁금하다"면서 "만약 건강 코드만 확인한다면 감염에 대해 우려가 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하루 우한을 떠나 중국 각지로 향하는 사람 수는 최소 6만5천명에 달한다.





china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