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5.25(Mon)

샌더스 '트럼프 격퇴 위해 협력'…바이든 '샌더스 영향력 여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08 10:46

샌더스 "경선 승리로 가는 길 불가능…트럼프가 악화시킨 위기 보며 결심"
바이든 "공정한 미국 위한 목소리…우리에게 합류하라" 지지층에 구애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은 8일(현지시간) 대선 경선 포기와 관련, 현실적으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벽을 넘을 수 없다는 판단에서 내린 결정이라면서 오는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물리치기 위해 바이든 전 부통령과 힘을 합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샌더스 상원의원의 '결단'에 감사를 표하며 샌더스 지지층을 향해 "우리에게 합류하라"며 러브콜을 보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샌더스 상원의원은 중도하차 결정 후 동영상을 통해 보낸 메시지에서 "여러분에게 보다 좋은 소식을 줄 수 있었으면 좋았겠지만 나는 여러분도 진실을 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대의원 확보 수가 바이든 전 부통령에 비해 300명 뒤지는 상황이며 승리로 가는 길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우리가 이념적 전투, 그리고 이 나라의 많은 젊은이 및 노동자의 지지 면에서 승리했음에도 불구, 나는 민주당 후보 지명을 위한 전투에서는 승리하지 못할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며 "따라서 오늘 나는 나의 캠페인 중단을 발표한다"고 선거운동 중단 방침을 공식 밝혔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민주당 전대까지 싸우길 바라는, 이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안다"면서도 "그러나 신뢰할 리더십 및 이러한 절체절명의 시기에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일을 제공할 의향도 없고 능력도 없는 대통령에 의해 악화한 위기를 보면서 나는 도의적으로 이길 수 없는 선거운동을 계속해 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선거운동을 계속할 경우 "어려운 시기에 우리 모두에게 요구되는 중요한 일을 방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매우 괜찮은 사람인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축하의 뜻을 전한다. 진보적인 아이디어들을 진전시키기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그러면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물리치기 위해 바이든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는 이와 같은 결정을 가볍게 내린 게 아니라면서 "매우 어렵고 고통스러운 결정이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성명을 통해 샌더스 상원의원을 '보다 공평하고 공정한 미국을 위한 영향력 있는 목소리'라고 부르며 선거에 미치는 그의 영향력은 절대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단순히 정치적 선거 캠페인을 한 것이 아니라 하나의 정치적 운동을 만들어냈다"며 "나는 이 움직임이 어제 못지않게 오늘도 강력하다고 믿는다. 그것은 우리나라와 우리 미래를 위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샌더스 상원의원과 그 지지자들이 소득 불평등, 보편적 건강보험, 기후 변화, 공짜 대학 등록금 문제 등과 같은 진보적 이슈에서 미국의 담론을 바꿨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나는 같은 약속을 한다. 나는 여러분을 보고 여러분의 말에 경청하며 이 나라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의 시급성에 대해 이해한다"며 우리에게 합류하라며 자신에 대해 지지를 요청했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