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7.14(Tue)

미 백악관 참모 '대공황 수준 심각'…재무장관 '7~9월 경제회복'(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26 11:38

'코로나19 충격파' 경제회복 전망 놓고 트럼프 참모 간에도 '엇박자' 연출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큰 타격을 입은 가운데 전망을 놓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최고위 경제참모 사이에서도 엇박자가 연출됐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미국 경제가 이번 여름과 초가을 회복될 것이라고 장밋빛 낙관론을 제시했지만,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 선임 보좌관은 대공황 수준의 실업률을 거론하면서 "정말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정반대로 어두운 전망을 했다.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 출신의 해싯 선임 보좌관은 이날 ABC방송 인터뷰에서 V자형 또는 단기간 내 급격한 회복이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미국의 경제적 미래는 이다음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달려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3∼4달 동안 V자형 회복 가능성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한 플랜 마련에 힘을 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말이다. 이것은 정말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것은 우리 경제가 목도한 최대 경제적 쇼크"라며 "우리는 우리가 대공황 시절 보았던 수준에 근접하는 실업률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V자형 회복을 위해 "정말로 견고한 추가 입법이 필요하다"며 국가 부채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장기적 조치도 테이블 위에 논의돼야 할 대상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한 기자들과 만나 "나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큰 폭의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월스트리트 추정치는 (2분기의 경우) -20%이며 연율로 -30%"라며 "이는 우리가 정말로 전례 없는 것을 했기 때문이다. 우리는 근본적으로 모든 것을 중단시켰다"며 국가적 경제 셧다운 상황을 거론했다.

반면 므누신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 인터뷰 및 기자들과의 문답을 통해 "우리가 5월과 6월 경제를 다시 열기 시작하면서 7월, 8월, 9월 경제가 진짜로 회복하는 것을 여러분이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나의 기대는 이 석 달 동안 성장률 증가를 보게 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전례 없는 수조 달러 규모의 국가재정 지원을 경제에 투입하고 있다"면서 "나는 이것이 중요한 효과를 갖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므누신 장관은 진행자인 크리스 월리스가 미 의회예산국(CBO)이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연간 -5.6%를 기록하고 3분기 실업률이 16.0%로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한 것을 거론하자 "우리는 경제를 폐쇄했다. 그리고 우리는 경제를 다시 열 것"이라며 "이것은 전례 없는 상황이다. 이것은 (2008년의) 금융 위기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전통적인 경제 모델이 통할 수도 있고 통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므누신 장관은 경기 부양안 집행에 따른 국가 부채 증가 문제와 관련, "시간이 지나면 우리가 들여다봐야 할 문제"라면서도 "지금 당장 우리는 전쟁을 치르고 있으며 우리는 미국 근로자와 기업을 보호해야 한다. 우리는 이를 위해 필요하다면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추가 부양 패키지를 통한 주(州) 및 도시들에 대한 지원 가능성과 관련, 다음 경기 부양법안에서 검토할 대상이라면서도 "추가로 돈을 써야 한다면 초당적 지지 가 있는 경우에만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방송은 백악관의 경제 참모들이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에 대해 상반되는 어조를 나타냈다면서 민간 영역의 경제학자들은 이미 이러한 수준의 실업률을 예상해왔지만 백악관 경제 보좌관 입에서 나온 언급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보도했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