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7.14(Tue)

트럼프 마스크 착용샷 마침내 잡혔다, 장소는 포드 공장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5/22 04:43

21일 미시간 주 포드자동차 공장 방문
왜 마스크 안 쓰냐 질문에 "뒤에서 썼다
언론에 그걸 보는 즐거움 주고 싶지 않아"
NBC방송 "트럼프 마스크 쓴 모습" 보도



마스크를 쓴 트럼프 대통령. [사진 NBC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를 쓴 모습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미국 NBC방송은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미시간주 입실렌티에 있는 포드자동차 공장을 방문했을 때 한 지점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는 모습이 찍혔다고 전했다.

NBC가 보도한 사진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검은색 바탕에 흰색 테두리를 두른 천 마스크를 쓰고 포드자동차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마스크는 코와 입을 완전히 가리고 눈 바로 아래까지 올라왔다.

NBC는 사진 출처를 밝히지 않았지만, 소식통을 인용해 사진이 진짜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포드자동차 공장을 방문하면서 공개된 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 논란이 일었다.

왜 마스크를 쓰지 않는지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저 뒤쪽에서는 마스크를 썼다"면서 "언론이 그걸 보는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를 들어 보이며 "아주 좋았다. 마스크 쓴 모습이 더 멋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들어 보인 마스크는 대통령 문장이 새겨져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측에서 선호하는 한 지점에서 썼다고 밝혔다. 포드자동차는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포드 슈퍼카 GT 3대가 전시된 공간을 특별 관람할 때 마스크를 썼다"고 밝혔다.

이후 공장에서의 나머지 일정 내내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포드는 전했다.

포드 측은 사전에 백악관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장 안에서는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정책을 전달했다.

다만, 백악관은 자체 안전 및 검사 기준이 있고 스스로 결정할 것이라며 최종 판단은 백악관에 맡겼다.

미시간 주 정부는 "마스크 착용은 포드의 정책이 아니라 주지사의 명령이며, 현재 이 주의 법"이라며 압박했지만,소용없었다. 다나 네설 미시간주 법무장관은 "룰을 따르지 않겠다고 심술부리는 어린애 같은 심리"라고 비판했다.

마스크를 쓴 모습을 보여주면 국민에게 본보기가 되지 않겠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은 "반대의 경우도 본보기가 된다"고 답했다.

봉쇄를 풀고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코로나19가 다시 유행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 그동안은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장 등 전문가들이 올가을이나 겨울에 제2 유행이 온다고 경고해도 받아들이지 않는 듯한 태도를 보여왔다.


다만, 제2 유행이 오더라도 다시는 봉쇄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를 불에 비유하며 "타다 남은 잔불이든 화염이든 그것을 끌 것이지만, 나라를 닫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애리조나주와 펜실베이니아주 공장 방문 때도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지난 5일 애리조나주 허니웰 공장의 마스크 생산시설을 찾았을 때는 무대 위에서 일정 기간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말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