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14(Tue)

'마스크 쓰면 입장금지'…일부 상점들 '자유가 더 중요'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5/23 03:19

켄터키·캘리포니아·일리노이서 '마스크 쓰지말라' 요구하는 가게 속출

'마스크를 착용하면 가게에 들어올 수 없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가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는 와중에 최근 켄터키 주의 한 편의점에 이 같은 안내문이 붙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가게는 안내문에 '마스크를 내리든지 아니면 다른 가게로 가라. 앤디 베셔 주지사는 멍청이다. 그 사람 말을 듣지 말라'고 적었다.

캘리포니아의 한 상점에도 이달 초 '포옹은 장려하지만, 마스크 착용은 안 된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일리노이의 한 주유소에 이와 유사한 안내문을 붙인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면 술과 담배를 판매할 때 미성년자 여부를 알아보기 어렵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반면 대중 앞에 마스크 쓴 모습을 보여주기 꺼려하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마침내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이 포착됐다.

비록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기는 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보다는 자신의 자유를 지키려는 사람들 때문에 어느 정도로 바이러스가 더 퍼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사회적 봉쇄조치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미 정부가 코로나19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시민의 자유를 훼손하는 것은 미국의 정신에 어긋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상점들은 고객들에 '마스크를 착용하라' 또는 '착용하지 말라'는 엇갈린 안내를 하고, 고객들은 자유라는 이름으로 직원들에게 기침하며 마찰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