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7.10(Fri)

'쌍갑포차' 황정음x육성재x최원영, '그승로또대전' 참여…정은표 우승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5/28 06:17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쌍갑포차’ 황정음과 육성재, 최원영이 참여한 ‘그승로또대전’에서 정은표가 우승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극본 하윤아, 연출 전창근)에서는 월주(황정음)와 한강배(육성재), 귀반장(최원영) 등이 ‘그승로또대전’을 개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강배는 진상 고객으로 인해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 강여린(정다은)이 등장해 진상 손님을 제압했고, 불미스러운 일로 엮였었던 일을 떠올리며 한강배를 경계했다. 이때 월주가 나타나 CIA 국장으로 변신한 귀반장(최원영)과 함께 나타나 오해를 풀었다.

마트에서 퇴근한 한강배가 ‘쌍갑포차’ 문을 열고 들어가니 운동회가 열리고 있었다. 각 지역의 망자들이 운동복을 입고 모여 있었고, 염부장(이준혁)은 흥에 겨운 듯 몸을 들썩였다. 월주와 귀반장은 망자들의 운동회인 ‘그승로또대전’에 참여하면서 “대회 우승자는 후손들의 꿈에 들어가 번호를 알려줄 수 있다”며 “우승자가 후손 꿈에 들어가 번호를 알려주면 자동으로 한 건을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석판(정은표)은 5대가 발버둥 쳐도 벗어날 수 없는 가난을 끊겠다면서 각오를 다졌다. 알고보니 최석판은 최진동(안태환)의 조상이기도 했다. 최진동과 같은 직장에서 근무하는 한강배는 인사를 하면서 선전을 기원했다. 그런 최석판을 보며 양반인 김두영(우현)은 언짢은 표정을 지었다.

첫 번째는 O,X 퀴즈였다. 최석판과 김두영 모두 정답을 맞히면서 살아 남았고, 이어진 장애물 달리기에서는 최석판이 1등을 차지하기도 했다. 김두영 역시 편법을 쓰기는 했지만 통과하며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마지막 게임은 닭싸움이었다. 결승전에 오른 최석판과 김두영은 전의를 다지며 마지막 무대에 올랐다. 김두영은 심판 몰래 손을 쓰거나 발차기를 하는 등 반칙을 감행했다. 결국 최석판은 필살기를 사용했고, 승리를 따냈다.

최석판은 최진동의 꿈에 등장해 로또 당첨 번호를 전달했다. 하지만 문제가 발생했다. 염부장의 망자 기록에 최진동이 곧 죽음을 맞는다는 것. 월주는 자신의 건수가 날라간다는 것에 폭발했고, 한강배는 동료 최진동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염부장은 죽음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을 귀띔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