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7.12(Sun)

"유닛 가자"...'정희' 모모X채영X쯔위, 이제 보니 트와이스 토크+PR 요정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6/02 22:05

[OSEN=연휘선 기자] 트와이스 모모, 채영, 쯔위가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홍보 요정으로 변신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트와이스 멤버 모모, 채영, 쯔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세 사람은 DJ 김신영의 진행에 맞춰 '정희' 청취자들과 근황을 나눴다. 

김신영은 "세 분이 라디오 나오신 건 처음 아니냐"며 "이대로 유닛 가자"고 말해 환호를 자아냈다. 이어 그는 "있는 분들이 더하다. 트와이스가 나올 방송이 산더미라고 하더라"라며 놀랐다. 

채영은 "맞다"고 거들었다. 이에 모모는 "원스(트와이스 팬클럽) 본지도 오래 돼서 다양한 프로그램에 나가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트와이스는 컴백을 맞아 예능은 물론 뉴스부터 교양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앞서 다현이 뉴스에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했고, 모모와 채영은 또 다른 멤버 정연과 함께 KBS 1TV 교양 프로그램 '6시 내고향'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 채영은 "신선한 재미를 주고 싶었다. 저희 회사에 데이식스 오빠들이 나갔더라. 그걸 봤는데 우리도 나가보고 싶어서 나가고 싶은 사람끼리 나갔다"고 했다. 모내기를 했다는 두 사람은 "정연 언니가 진짜 잘했다. 저희는 진짜 못했다"고 밝혔다. 모모는 "너무 힘들었다"며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쯔위는 "저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 나갔다. 6월 8일에 나온다"고 막간 홍보를 이어가기도 했다. 그는 이경규와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재미있었다. 많이 배우고 갔다"며 웃었다. 또한 "강아지를 너무 과하게 예뻐해주면 안 된다는 걸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그는 "이경규 선배님 '개는 훌륭하다’에서 처음 같이 촬영한 건 아니었지만 항상 잘 챙겨주시고 많은 것들을 배우고 간 것 같아서 기분이 좋고 항상 너무 감사드린다"며 영상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채영은 새 앨범 수록곡에서 정연과 함께 랩 메이킹에 참여하기도 했다. 채영은 "정연 언니가 항상 가사 쓰는 게 있으면 랩을 써달라고 해서 같이 하게 되는 것 같다"고 설명하며 겸손을 표현했다. 

방송 말미 트와이스는 다른 걸그룹 노래 중 욕심 났던 곡들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이에 모모는 "미쓰에이 언니들 노래 중에 '터치’다. 그런 곡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언니들이 너무 잘 어울리긴 하는데 저희가 그런 노래를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1일 아홉 번째 미니앨범 '모어 앤 모어(MORE & MORE)'로 컴백하며 동명의 타이틀 곡으로 활동 중이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보는 라디오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