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20.07.12(Sun)

브룩스 2승 & 홈런 3방...KIA, 롯데 7-3 제압 '스윕 신바람' [광주 리뷰]

[OSEN] 기사입력 2020/06/04 05:26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가 롯데전 9연승을 달렸다. 

KIA는 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선발 애런 브룩스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김호령, 터커, 최형우의 홈런포 3방 등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7-3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스윕과 함께 올해 롯데전 6연승을 달렸다. 작년까지 포함하면 롯데전 9연승이었다. 

이날도 1회말 리드오프 김호령의 방망이가 빛났다. 롯데 선발 노경은을 상대로 125m짜리 중월솔로포를 가동했다. 시즌 2호, 두 번째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이었다. 이어 1사후에는 프레스턴 터커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아치(8호)를 그려 2-0으로 앞서갔다. 

4회말 응집력으로 승기를 쥐었다. 터커의 내야안타, 최형우의 볼넷에 이어 나지완이 좌익수 앞으로 적시타를 보냈다. 이어 1사후에는 장영석이 다시 우중간 안타를 날렸고, 1사 1,3루에서 한승택의 내야땅볼로 한 점을 보태 5-0까지 달아났다. 

KIA 최형우는 6회 우월솔로포(5호)를 터트려 한 점을 보탰고, 7회 김규성이 적시타를 터트려 귀중한 추가점을 뽑았다. 

KIA 브룩스에 눌리던 롯데는 6회초 2사 1,3루에서 허일의 우전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7회는 오윤석의 안타로 만든 2사2루에서 손아섭이 좌전안타를 날려 한 점을 냈다. 9회 1사 2,3루에서 손아섭이 내야땅볼을 날려 3-7까지 따라붙었으나 추가타가 나오지 않았다.

브룩스는 7회2사까지 7피안타 2볼넷 1실점으로 막고 시즌 2승째를 따냈다. 박준표가 7회 2사2루에서 등판해 8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홍상삼이 9회 1실점했다. 전상현이 1,3루를 막고 프로 데뷔 첫 세이브를 따냈다. 

롯데 베테랑 노경은이 연패를 막지 못했다. 5이닝 6피안타 1볼넷 6실점했다. 피홈런 3방과 4회 집중타를 맞고 패전을 안았다. 이인복이 추가 1실점, 승기를 건넸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