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7.13(Mon)

'트럼프 vs 바이든' 미 대선 대진표 확정…최후의 승자는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6/06 14:22

주요 정책마다 대척점…코로나19·흑인사망 시위도 변수
여론 조사상 바이든 앞선 형국…5개월간 피 말리는 싸움 예상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 대진표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2파전으로 조기에 확정됐다.

민주당 경선을 치러온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5일(현지시간) 대선 후보 확정에 필요한 대의원 수인 1천991명을 넘겨 2천명을 확보했다.

공화당 경선에서 약체 주자 1명과 싱거운 대결을 벌여온 트럼프 대통령은 대의원 매직넘버(1천276명)를 일찌감치 확보한 상황이었다.

양당은 8월 전당대회를 열어 대선 후보를 공식 추대할 예정이지만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3수 도전 끝에 후보직을 거머쥔 바이든 전 부통령의 피 말리는 대권 싸움은 이미 본격화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두 사람은 정치, 경제, 외교, 안보 등 주요 분야마다 서로 대척점에 서 있어 미국이 나아갈 방향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이 예상된다. 인신공격, 폭로전처럼 진흙탕 싸움도 조금씩 징후가 보인다.

여기에 더해 미국을 뒤흔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흑인 사망에서 촉발된 인종차별 항의 시위까지 겹쳐 전선이 더욱 확대된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임 시절 경제 성과를 최대 치적으로 내세우려고 별렀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가 곤두박질치면서 궤도를 수정한 상황이다.

대신 코로나19 확산 책임론 등을 고리로 중국을 향한 파상공세를 펼치면서 미국인의 반(反)중국 정서를 공략하고, '포스트 코로나19' 경기침체 탈출의 적임자가 자신임을 부각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코로나19 봉쇄 정책 이후 경제 정상화를 촉구해온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지키느라 자택에 머물다 최근 외부 행사를 재개하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각을 세우고 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기 대응 실패로 코로나19 대유행을 불러왔다고 지적하며 부통령 시절인 2008년 말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의 경험을 부각하고 있다.

5월 취업자가 깜짝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급전직하한 경제 지표가 3분기에 본격 반등할 것이라는 예상이 있어 코로나19와 경제 상황이 누구에게 유리할지 예단하긴 쉽지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서 촉발된 시위 사태를 놓고도 두 사람은 완전히 상반된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력 사태에 주목하며 현역 군대까지 동원한 강경 대응에 방점을 뒀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인종차별 해소, 경찰 개혁 등 시위 사태의 구조적 문제점에 관심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골수 지지층인 보수층 다지기를 기본 전략으로 구사하는 모양새라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를 분열의 정치라고 비난하며 통합의 리더십을 강조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현시점에선 바이든 전 부통령이 좀 더 유리한 상황에 있는 것처럼 보인다.

미 정치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2일까지 발표된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기준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은 49.3%로 트럼프 대통령(42.2%)을 7.1%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특히 역대 대선 때 어느 한쪽에 쏠리지 않아 승부처로 불리는 위스콘신,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등 경합주에서도 바이든이 앞서는 조사가 꾸준히 나온다.

그러나 직전 대선인 2016년에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대선 전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겼지만, 실제 투표 결과 패배한 전례가 있는 만큼 여론조사만으로 승패를 예상하긴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만만찮다.

또 경합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이기는 폭은 전국 조사에 비해 격차가 작아 앞으로 선거일까지 남은 5개월간 어떤 바람이 불 것인지에 따라 대선 정국이 요동칠 가능성이 상당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최근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유행 셧다운에서 벗어나 경제 정상화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상황에서 '인종적 분열' 문제와도 씨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6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접근법은 새로운 정치 이념을 제공하기보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안이 되는 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당의 기반을 통합하면서 당 밖의 유권자에게도 호소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를 안고 있다고 평가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