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7.14(Tue)

"두 달 머슴생활+막말"..원로배우 A씨, 매니저에 '갑직 의혹' 논란[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6/29 06:39

[OSEN=선미경 기자]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모 씨가 갑질 의혹을 폭로했다. 

29일 SBS ‘8뉴스’는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모 씨가 두 달 동안 배우 가족들의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라고 보도했다. 

‘8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모 씨는 지난 3월 한 취업사이트에서 연예인 매니저 채용공고를 보고 지원했다. 유명 원로배우 A씨를 보조한다는 사실에 기뻐했지만, 매니저 업무 외에 A씨의 집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고, 배달된 생수통을 집 안으로 옮기는 등 잡다한 심부름까지 맡아 하게 됐다. A씨의 아내는 김 씨에게 막말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가 A씨의 매니저로 일하면서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서 쉰 날은 단 5일이었고,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추가 근무 수당은 없었다. 김모 씨가 받은 것은 기본급 월 180만 원이 전부였다. 결국 김 씨는 일을 시작한 지 두 달 만에 해고됐다.

‘8뉴스’ 측은 “김 씨는 용기를 내 A씨에게 직접 고충을 털어놨지만 또 한 번 좌절했다. A씨는 김 씨의 호소에 ‘그 전에 있던 사람들도 다 그렇게 해줬다. 추가근무를 하지만 감안해서 (집안일까지) 다 도와줬다. 지금까지 내 일을 했던 사람들은 4대 보험 그런 거 하나도 없다’라고 말했다”라고 보도했다.

또 ‘8뉴스’ 측은 김 씨 이외에 이전에 A씨의 매니저 일을 했던 B씨도 취재했다. B씨는 연기자 지망생이었다. 그는 취재진에 “허드렛일까지 시키는데 너무 악에 받쳤다. 꿈을 이용당한 것”이라고 전했다.

A씨는 이에 대해서 ‘8뉴스’ 취재진과 만나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나와 아무런 법적 관련이 없다. 다만 김 씨가 해고됐을 때 도의적으로 100만 원을 줬다”라고 밝혔다. /seon@osen.co.kr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선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