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9.23(Wed)

트럼프, 이번엔 백인남녀가 시위대에 총 겨눈 영상 리트윗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6/29 08:16

전날엔 백인우월주의 구호 지지자 영상 공유했다가 삭제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부부로 추정되는 백인 커플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시위대가 포함된 행진 군중에 총을 겨눈 영상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그는 전날에는 백인우월주의 구호를 외치는 지지자 영상을 리트윗했다가 논란이 일자 지운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찍 트위터 계정에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서 백인 남녀가 주택가 집 앞에서 총을 든 채 시위대를 겨누는 모습이 담긴 ABC 뉴스 영상을 리트윗했다.

영상에는 세인트루이스 도심 고급 주택가인 센트럴 웨스트엔드의 한 집 앞에서 백인 남성이 소총을 겨누며 시위대에 소리치고 옆에서 백인 여성이 권총을 들고 시위대를 겨누며 동조하는 모습이 담겼다.

30초 분량의 이 영상은 전날 저녁 촬영됐다. 시위대가 라이다 크루슨 세인트루이스 시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시장 자택까지 행진하는 과정에서 도심을 지나다가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고 ABC방송은 전했다.

전날 시위대 행진은 크루슨 시장이 지난 26일 페이스북 온라인 브리핑에서 자신에게 경찰 예산을 끊으라고 요구하는 편지를 보낸 몇몇 시민의 이름과 주소를 공개한 데 반발한 주민들이 진행한 것이다.

당시 시위대는 백인 커플의 위협에 대응하지 않고 행진을 이어갔다. 여기에는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시위대도 있었고 이들은 '경찰 예산 끊어라' 등 경찰 개혁을 요구하는 구호 등을 외쳤다. 행진 대열에는 흑인과 백인이 포함돼 있었다고 ABC는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ABC 뉴스 영상을 아무런 언급 없이 리트윗했는데 그 커플의 입장을 지지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주장했다.

백악관은 이 리트윗과 관련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https://youtu.be/F3UOhzlqWgI]

zoo@yna.co.kr

[https://youtu.be/zFbjjGB0C8M]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