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7.11(Sat)

므누신 재무장관 "7월까지 추가 부양"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6/30 12:50

파월 연준의장 "경제 앞날은 바이러스 억제 성공여부에 달렸다"
므누신 재무, 식당·호텔 등 지원에 1400억달러 예산 전용 촉구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경제 정책의 양대 수장인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경제 여파를 우려하면서 나란히 추가 대책을 촉구했다.

파월 의장은 30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경제의 앞날이 매우 불확실하다"면서 "바이러스 억제의 성공 여부에 많은 부분을 의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필요한 동안 구호 제공과 회복 지원을 위한 정부의 정책 조치들에 경제의 앞날이 달려있다"며 어떠한 형태의 부양책도 너무 일찍 거둬들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아울러 2분기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감소가 "사상 최대 규모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파월 의장은 "사람들이 광범위한 활동에 다시 참여해도 안전하다고 확실할 때까지는 완전한 회복이 일어날 것 같지 않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앞서 그는 지난 16일 상원 은행위원회에서도 "회복 시기와 강도에 관해 커다란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하원에 함께 출석한 므누신 장관은 "7월 말까지" 추가 재정부양책을 통과시키는 것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지난 5월 각 주정부에 1조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총 3조5천억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법안을 가결했으나, 공화당은 예상보다 빠른 경기 회복으로 추가 재정 지출의 필요성이 줄어들었다며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므누신 장관은 또 중소기업 고용 유지를 위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 용도로 책정된 예산 중 남은 1400억달러를 레스토랑, 호텔을 비롯해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심하게 받은 업종을 지원하는 데 사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므누신 장관은 "(해당 예산)전용에 초당적 지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돈을 빨리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파월 의장은 내내 마스크를 착용한 반면, 므누신 장관은 얼굴을 가리지 않고 답변해 대조를 이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건택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