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9.20(Sun)

미 일자리 480만 개 깜짝 증가...트럼프 "훌륭한 수치 나왔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02 07:14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됐던 경제활동을 재개하며 지난 6월 일자리가 480만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트럼프 미 대통령. 연합뉴스






미국 노동부는 현지시간 2일 월간 고용보고서를 통해 6월 비농업 일자리가 480만 개 증가했다고 현지시간 2일 밝혔다. 일자리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4월 250만개가 감소했다 지난 5월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 5월에는 270만 개의 일자리가 증가했다. 일자리가 증가세로 돌아선 데는 미국의 각 주가 부분적인 경제 재개에 나선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업률도 지난 5월 13.3%에서 11.1%로 하락했다. 고용 등의 지표가 호전되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훌륭한 수치가 나왔다"고 했다.

다만 미국 각지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며 일부 주에서 경제 정상화 조치를 연기하고 있어 일자리 증가 등 경제 회복이 더뎌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 미국 실업률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이전인 지난 2월의 실업률은 3.5%였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