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8(Sat)

"요리 잘하면 보지마"..'백파더' 백종원표 라면 망하지 않는 법 for 요린이 [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20/07/04 14:54

[OSEN=심언경 기자] '백파더' 백종원이 라면도 끓이지 못하는 '요린이'를 위해 다양한 라면 요리를 알려줬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서는 백종원과 양세형이 라면을 활용한 요리를 만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백종원은 지난 방송에서 두부 요리를 선보였다. 양세형은 "두부로 한 시간 동안 요리를 하냐고 하더라"며 일부 시청자들의 반응을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요리 잘하는 분들 보지 말라. 시간 아깝다. 다른 방송 유익한 것 많다. 인터넷 검색이 안되는 분들을 위해 하는 방송이다. 성격 급한 사람들은 좋은 방송 많으니까 그거 보시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쉬운 요리를 날로 먹는 것 아니냐는 평도 있다"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무슨 소리냐"고 발끈했다. 그러면서 "평균적으로 요리를 잘하는 국민이 되려면 실력이 모자란 분을 쭉 올려야 한다"고 얘기했다.

이날 메뉴는 라면이었다. 백종원은 기본 라면, 수란 라면, 라볶이, 참기름 달걀 라면 순으로 요리를 진행했다. 이 가운데 구미 요르신은 청양고추와 고추장을 가져오느라 계속 자리를 옮겨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백종원은 절대 망하지 않는 라면 끓이기 방법을 전수했다. 면이 풀어지고 나면 1분만 더 끓여준 뒤 면을 덜어내고, 국물에 계란을 넣어서 익힌 뒤 이를 미리 꺼내둔 면에 붓는 식이었다. 백종원은 분식집에서도 흔히 사용하는 방법이라고 귀띔했다.

백종원은 물 맞추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계량컵이 없어도 물의 적정량을 측정할 수 있는 법을 알려줬다. 라면 봉지를 가로로 3등분으로 접고 3분의 1을 자른 후, 3분의 2만큼 남은 봉지에 물을 채우면 된다는 것. 

타이머 밴드 노라조의 활약도 계속됐다. 노라조는 노래 '고등어'를 라면 조리 과정에 맞게 개사하는 센스를 자랑했다. 그리고 양세형의 요구가 있을 때마다 노래를 불러 분위기를 띄웠다. 

비주얼이 가장 신기한 요리는 참기름 달걀 라면이었다. 라면 하나에 무려 계란 세 개가 들어갔다. 이를 두고 양세형은 "플렉스(Flex)"를 외쳤다. 이어 마치 하나의 요리 같은 참기름 달걀 라면에 감탄했다.

어느덧 생방송 시간은 1분도 채 남지 않았다. 백종원은 다음주 준비물을 알렸다. 바로 김치였다. 백종원은 ";이왕이면 신김치를 준비해달라"고 말해, 다음 회차에서 선보일 요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백파더'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