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20.08.06(Thu)

미 보건당국자, '코로나 99% 무해' 트럼프 발언에 '노코멘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05 09:59

FDA 국장 "누가 옳은지 그른지 얘기 안 할 것"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에 '99%는 무해하다'고 말한 것과 관련, 미 보건 당국자가 대통령을 옹호하지 않고 명확한 입장 표명을 피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스티븐 한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5일(현지시간) CNN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과 인터뷰에서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독립기념일 축하 연설에서 한 코로나19 발언과 관련, 진행자가 의견을 묻자 이런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연설에서 "우리는 많은 진전을 만들어냈고 우리의 전략은 잘 굴러가고 있다"며 코로나19 대응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거듭했다. 또 약 4천만명을 검사했다며 "그만큼 검사를 한 결과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지만 99%는 완전히 무해(harmless)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발언은 근거가 불분명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 국장은 "우리는 국내에서 발병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을 안다"며 "우리는 모두 그것과 관련된 그래프를 봤다. 그리고 아직 너무 이르기 때문에 거기에 무슨 인과관계가 있는지 추측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진행자가 코로나19 감염자의 약 3분의 1이 무증상자라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추정치를 제시하며 대통령의 발언이 틀린 것 아니냐고 거듭 묻자 "나는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 얘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말하려는 것은 우리는 백악관 태스크포스에 자료를 갖고 있다는 것"이라며 "그 자료들은 우리에게 이것이 심각한 문제라는 것을 보여준다. 사람들은 그것을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CDC는 5월 말 코로나19의 심각성과 전파력 차이에 따른 시나리오를 제시하면서 감염자의 35%는 증세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추정치를 내놓은 바 있다.

한 국장은 또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플로리다주가 내달 공화당 전당대회를 열기에 안전한 장소인지와 관련한 질문엔 "말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생각한다"며 "플로리다와 전국에서 이것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국장은 ABC 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선 연말 전까지 백신을 보유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 관련, "백신을 언제 이용할 수 있을지 예측할 수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zoo@yna.co.kr

[https://youtu.be/jNyzeVK23uI]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