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3(Mon)

코로나걸린 브라질 대통령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복용…오래살것'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08 10:16

의료계는 "치료 효과 입증 안 돼"…부작용 경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말라리아약 클로로퀸의 유사 약물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을 지지한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전날 코로나19 양상판정을 받은 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하고 있고 상태가 개선되고 있다며 오래 살 것 같다고 주장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사용하는 데 회의적인 사람들을 비웃으면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먹은 후 몸 상태가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에 반대하면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미안하지만, 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먹고 열이 내리는 등 매우 좋아졌으며 신의 은총으로 오래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s://youtu.be/9gVqn5XRFLo]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효과를 극찬하고 직접 복용까지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유명해진 약품이다.

'브라질의 트럼프'를 자처하는 보우소나루 대통령도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을 주장해 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이런 발언에도 의료계에서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치료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며 부작용을 경고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안전성을 우려해 코로나19 치료제 실험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배제한 바 있다.







브라질 보건부는 지난달 20일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 확대를 권고하면서 어린이와 임신부도 사용 대상에 포함하겠다고 밝혔으나 주 정부들은 이에 반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보건부가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을 고집하면서 코로나19 대응에 혼선만 가져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fidelis21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