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5(Sat)

'밥블레스유2' 라미란, 박나래x김숙 인정한 진정한 '캠핑 고수'[Oh!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20/07/09 20:21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라미란이 ‘캠핑 고수’의 면모를 과시했다. 걸크러시로 손꼽히는 송은이, 김숙, 박나래도 “고수님은 다르네”라고 혀를 내둘렀을 정도로 빠르고 완벽한 손놀림을 자랑했다. 그녀에게 긴장감은 없어 보였고 캠핑온 모두를 편안하게 만들었다.

지난 9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 ‘밥블레스유2’에서는 언니들의 감성 캠핑 현장이 담겼다.

이날 송은이와 김숙, 박나래가 직접 대형 텐트를 치며 독립적이고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굳이 남자가 없어도 충분히 모든 걸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송은이와 박나래가 텐트를 세울 망치질을 하며 “같이 하니까 금방 한다”라고 말했다. 김숙은 평소에도 캠핑을 자주 즐길 정도로 능숙했다. 하지만 그런 그녀도 “라미란은 고수님”이라고 추켜세웠다.

같은 시각 캠핑 1일차 장도연은 멘보샤의 조리를 맡았는데 “PPL이 아니라 직접 사온 거다. 하지만 PPL 하실 분들 연락을 달라”고 말해 막간의 웃음을 안겼다.

장도연은 1차 확인에서 멘보샤를 덜 익혀 언니들에게 구박을 받았고, 마음을 졸이며 몇 분 뒤 완성된 요리를 내놓으면서도 크게 걱정했다. 이에 결국 “맛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윽고 ‘인생 언니’로 라미란이 도착해 멤버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그녀는 김숙과 함께 ‘주말 사용 설명서’, ‘언니들의 슬램덩크’ 등 여러 예능에 출연하며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바. 라미란 역시 캠핑을 즐기는 스타일이어서 송은이, 장도연, 박나래에게 해줄 조언이 많았다. 

라미란은 “방송을 보니 김숙이 잘 하던데, 나랑 캠핑을 가면 그냥 가만히 있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김숙은 “하나도 안 움직이고 혼자 다 한다. 캠핑의 고수”라고 그녀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라미란은 이날 “숙이가 좋아하는 걸 가져왔다”면서 전복 볶음밥을 만들 재료를 싸왔다. 싱싱한 전복이 트러플 오일과 만나 기대 이상의 풍미를 완성했다.

라미란은 “오늘 샵까지 갔다 왔는데 이게 뭐냐. 남들은 여기 와서 편안하게 먹고 가는데 나만 이게 뭐냐”고 자조적인 목소리를 내 웃음을 더했다. “진짜 맛있다”는 멤버들의 칭찬에 “밖에 나와서 먹으면 다 맛있다”고 자신의 요리 실력 칭찬에 겸손한 태도로 화답했다. 

요리를 잘 하는 라미란과 함께 박나래의 활약도 돋보였다. 양고기에 파프리카, 대파까지 구워가며 캠핑의 완벽한 먹거리를 완성한 것. 두 사람은 또 골뱅이 국수, 가래떡구이, 허니 버터 감자, 마시멜로 등을 차례대로 선보이며 수다를 나눴다. 

긴 식사를 마친 라미란은 이어 송은이, 김숙, 장도연, 박나래와 텐트 안으로 들어가 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나래는 “나 무명 때 아버지가 꿈에 나와서 번호를 알려줬다. 이건 MSG가 없는 진짜다”라며 “근데 4개 숫자만 기억이 나서 2개는 제 마음대로 아무거나 찍었다. 근데 4개는 맞았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밥블레스유2' 방송화면 캡처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