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3(Mon)

전북, 성남과 난타전 끝 2-2 무승부... 선두 유지 [오!쎈 현장]

[OSEN] 기사입력 2020/07/11 04:54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전북과 성남이 난타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북 현대와 성남FC는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20 11라운드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북은 조규성을 원톱 공격수로 내세운 4-1-4-1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한교원과 무릴로가 측면 공격수로 출전했고 쿠니모토와 손준호가 2선 공격수로 자리했다. 신형민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포백 수비진은 이주용-최보경-홍정호-이용이 출전했다. 골키퍼는 송범근.

성남은 젊은 선수들을 앞세워 경기에 나섰다. 3-2-4-1 전술로 경기에 임한 성남은 김현성, 이태희, 이재원, 박태준, 유인수, 이스칸데로프, 김동현, 안양규, 연제운, 최지묵, 전종혁이 출전했다. 기대를 모은 나상호는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젊은 선수들을 대거 기용한 성남은 경기 초반 선제골을 터트렸다. 2선에 자리한 이재원이 전반 3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성남이 1-0으로 앞섰다. 전북도 공격으로 맞대응 했다. 전반 8분 전북은 쿠니모토의 패스를 받은 손준호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 맞고 흘렀다.

만회골을 터트리기 위한 전북의 움직임이 이어졌다. 적극적으로 돌파를 펼친 뒤 문전에서 슈팅 기회를 만들었다.성남 수비는 견고하게 전북의 공격을 막아냈다.

성남은 전반 43분 부상 당한 안영규 대신 마상훈을 투입했다. 성남은 전반 종료 직전 역습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이태희가 오른쪽 돌파 후 문전으로 연결한 패스를 박태준이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은 전북은 후반서 이승기를 투입했다. 또 전반서 부상을 당한 홍정호 대신 김민혁을 내보냈다. 성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최지묵이 부상을 당해 서보민을 교체로 투입했다.

전북은 후반 9분 만회골을 터트렸다. 오른쪽 돌파를 펼친 한교원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전북은 1-2를 만들었다.

전북의 공격은 계속됐다. 쉴새없이 공격을 펼치던 전북은 후반 18분 이승기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조규성이 문전에서 내준 볼을 이승기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성남 수비 맞고 굴절되며 골이 됐다.

성남은 후반 21분 박태진 대신 나상호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카드를 사용했다.전북의 공세가 강해지자 성남은 옐로카드가 늘어났다. 파울로 경기 템포를 늦추기 위해 노력했다. 전북은 후반 30분 조규성 대신 벨트비크를 내보냈다.

경기가 원점이 되자 성남은 수비에 집중했다. 좀처럼 라인을 끌어 올리지 않고 전북의 전진을 기다렸다. 벨트비크를 이용한 포스트 플레이를 펼친 전북은 공격을 이어갔다. 처절한 수비를 펼치는 성남을 상대로 전북은 추가골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결국 전북과 성남은 추가골을 넣지 못한 채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