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8.13(Thu)

'당나귀 귀' 현주엽, 먹방 유튜버 도전…'밀레니얼' PD와 티격태격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7/12 01:42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이 ‘먹방’ 유튜브에 도전했다.

12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양치승과 현주엽의 ‘갑갑’한 일상이 공개됐다.

‘뚝심’ 심영순은 양치승과 김동은 등 근조직을 레스토랑으로 초대했다. 앞서 현주엽을 초대해 갈비찜을 대접하자 양치승이 섭섭해하는 모습을 보여 제대로 초대를 하고자 한 것.

양치승은 김동은 원장과 함께 먼저 레스토랑에 도착했다. 한껏 꾸민 김동은 원장은 연예인 못지 않은 미모와 비율을 자랑했다. 반면 양치승은 아동복 모델 같은 옷과 짧은 팔다리로 웃음을 자아냈다.

심영순은 평소 걸뱅이 같이 먹는 양치승의 식습관을 개선하고자 했다. 요리가 코스로 나오기에 적은 양이었고, 양치승은 그릇째 입에 넣어버리며 여전히 ‘걸뱅이’ 식습관을 고치지 못했다. 초계탕, 갈비찜 등이 등장하자 폭풍 먹방이 시작됐고, 양치승은 서빙하는 종업원들의 몸을 보면서 운동 영업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현주엽은 먹방 유튜브에 도전했다. 크리에이터 도티가 그를 기다리고 있었고, 도티와 함께 입사 5개월차 김두형 PD가 미팅에 참석했다. 김두형 PD는 카피추, 유병재, 도티의 PD를 맡고 있었다.

하지만 김두형 PD는 현주엽을 맡을 수 있겠냐는 물음에 “매력적이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주엽 역시 김두형 PD의 능력을 파헤치며 “매력이 없다”고 응수하며 팽팽한 기싸움을 했다.

‘선촬영 후계약’으로 방문한 현주엽은 김두형 PD와 팽팽한 기싸움을 이어갔다. 이날의 콘텐츠는 ‘먹방’이었다. 김두형 PD는 한껏 긴장했고, 현주엽은 김두형 PD의 의도대로 하지 않았다. 김두형 PD는 “시청자 입장에서 갑작스러울 수 있다. 하지만 그 부분도 다른 콘텐츠와 차별점일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현주엽은 마카롱과 회 먹방에 도전했다. 현주엽의 먹방 시그니처 ‘집게’도 등장했지만 현주엽은 “광어가 산란철이다. 맛이 정말 없을 때다”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현주엽과 김두형 PD는 티격태격하며 맞지 않는 케미로 웃음도 선사했다. 

하지만 현주엽은 모두가 원하는 폭풍 먹방을 보여주진 못했다. 즐기지 못하면 맛있게 먹지 못한다는 현주엽을 위해 김두형 PD는 뚱카롱을 준비했고, 현주엽은 자신만의 먹방 비법을 소개하며 성공적으로 촬영을 마쳤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