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07(Fri)

'장동건♥' 고소영, 반려견 '입양vs분양' 논쟁직접 댓글 "신중하게 생각 중" [전문]

[OSEN] 기사입력 2020/07/12 18:16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고소영이 반려견을 둘러싼 펫숍 분양 논란에 신중한 해명글을 남겼다. 

고소영은 12일 개인 SNS에 강아지 한 마리와 찍은 사진들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소영은 포메라니안으로 추정되는 강아지 두 마리를 안아 올린 채 행복한 표정을 지은 모습이다. 

이와 관련 평소 고소영의 절친인 배우들이 호응을 보냈다. 이혜영은 "결정한겨!!!"라고 댓글로 물었고, 김정은 또한 "언니 드디어! 귀여워 미쳐"라고 반응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문제도 발생했다. 일부 네티즌들이 고소영의 반려견을 두고 입양이 아닌 분양 가능성을 제기한 것. 이들은 소위 분양이라 불리는 펫샵을 통한 반려견 구매를 경계하며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입양인지 분양인지", "펫샵 문제 많은데. 생각해보시고 결정하셨으면 좋겠다", "엄정화님, 김효진님, 이효리님 모두 유기견 입양하시는거 너무 멋져 보이더라"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하지만 반대로 이 같은 비판적인 댓글이 자칫 고소영의 의도를 부정적으로만 해석한 것이라는 지적도 일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고소영 씨가 강아지 샀다고 한 것도 아니고", "분양인지 아닌지 제대로 모르지 않나"라고 섣부른 지적을 경계했다. 

이 가운데 고소영이 신중한 답글을 남겨 논란을 종식시키기도 했다. 그는 "저도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온 애견인"이라며 "바른 방법을 찾겠다. 감사하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한 그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댓글에 "저도 동물을 무척 사랑하고 모든 동물들이 존중받고 행복해지길 바란다. 아무것도 결정한 것 없지만 바른 방법으로 입양하려고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고소영의 SNS 답글 전문이다. 

그럼요. 신중해야곘죠. 저도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온 애견인입니다. 바른 방법을 찾을게요. 감사합니다. 

저도 동물을 무척 사랑하고 모든 동물들이 존중받고 행복해지길 바라요. 

아무것도 결정한 것 없지만 바른 방법으로 입양하려고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좋은 하루 되세요.

/ monamie@osen.co.kr

[사진] 고소영 SNS.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