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14(Fri)

미 6월 소비자물가 0.6%↑…코로나사태 후 넉달만에 상승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14 06:27

휘발유 등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 올라…8년만에 최대폭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소비자물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상승했다.

미 노동부는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달보다 0.6% 올랐다고 14일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3월부터 석달 동안 이어진 마이너스 물가(3월 -0.4%, 4월 -0.8%, 5월 -0.1%)에서 벗어난 것이다.

0.6%의 상승률은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0.5%보다 높은 수치로, 지난 2012년 8월 이후 최대폭 상승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를 끌어올린 것은 5.1% 뛴 에너지 부문이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12.3% 급등했다. 다만 작년 같은달보다는 23.4% 낮은 가격이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집에서 식사하는 미국인들이 늘어나면서 식료품 가격도 전월보다 0.7% 상승했다. 이는 작년 동월보다 5.6%나 오른 수치다.

6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달보다 0.2% 올랐다.

근원 물가는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것으로,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가장 주목하는 물가 지표로 꼽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