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8.07(Fri)

'결승타+3타점' 윤석민, "1할대 타율 올려서 팀에 보탬 되겠다" [잠실 톡톡]

[OSEN] 기사입력 2020/07/14 06:30

[OSEN=잠실, 최규한 기자]6회초 1사 1, 2루 상황 SK 윤석민이 역전 1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조동화 코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SK 윤석민이 결승타 포함 3타점으로 활약했다. 1할대 타율 부진을 벗어날 터닝 포인트를 만들었다. 

윤석민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전에 6번 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이날 로맥이 휴식 차원에서 빠지면서 1루수 선발 기회가 왔다. 이날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윤석민은 4회 1-1 동점이 되고 2사 1,3루에서 좌전 안타를 때려 2-1로 역전시켰다. 무사 1,2루에서 채태인, 한동민이 범타로 물러난 뒤에 나온 적시타로 값졌다. 

SK는 5회 두산 정수빈에게 투런 홈런을 맞고 2-3으로 역전당했다. 6회초 상대 실책으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1사 후 한동민의 좌전 안타로 3-3 동점. 1사 1,2루에서 윤석민은 좌전 안타를 때려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날만 2차례 역전타. 윤석민은 7회 7-3으로 앞선 무사 만루에서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8-3으로 달아나는 타점을 올렸다.   

윤석민은 경기 후 "부진했는데, 오늘 팀이 이기는 데 보탬이 돼서 기분 좋게 생각한다. 오늘은 적극적으로 치려고 했다. 코스가 좋게 안타 코스로 타구가 가면서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개막을 앞두고 페이스가 빨리 올라와 안 좋았던 것 같다.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 있어서 앞으로 타율을 더 끌어올리고, 팀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1할대 타율을 신경쓰지 않으려 하는데 전광판에 보인다"라고 말했다. 

2군에서 타격을 많이 한 것이 도움이 됐다. 윤석민은 "2군에 내려갔을 때 타격 시간을 늘렸다. 서브구장에서 배팅볼을 많이 쳤다. 이대수 코치님이 배팅볼을 던져주느라 고생 많았다"고 고마움을 인사했다. 

/orange@osen.co.kr

한용섭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