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0.0°

2020.08.14(Fri)

WSJ '백악관, '100% 온라인수강' 유학생 비자취소안 축소 검토'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14 11:17

"새로 등록한 외국인 학생에게만 적용하는 방안 등 검토중"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백악관이 가을학기 원격 수업만 수강하는 유학생 퇴출을 골자로 하는 새 이민규정 대상 범위를 축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 보도했다.

White House press secretary Kayleigh McEnany speaks during a press briefing at the White House, Monday, July 13, 2020, in Washington. (AP Photo/Evan Vucci)

White House press secretary Kayleigh McEnany speaks during a press briefing at the White House, Monday, July 13, 2020, in Washington. (AP Photo/Evan Vucci)

보도에 따르면 새 규정에 대한 역풍이 거세게 불자 백악관과 국토안보부 관리들은 이를 수정하기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고 관련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이 전했다.

한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새로 등록한 외국인 학생들에게만 적용하는 방안도 하나의 선택지라고 WSJ에 밝혔다. 대신 이미 미국에 사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갑자기 출국시키지 않겠다고 보장해준다는 것이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다고 정부 관리들이 전했다.

앞서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지난 6일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 지침을 통해 모든 강의를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학교에 다니는 비이민자 F-1 및 M-1 비자 학생들은 미국에 머무를 수 없고, 신규 비자도 받을 수 없다고 발표했다.

개정 지침에 따르면 온라인과 대면 수업을 혼용하는 대학에 다니는 유학생도 100% 온라인 수강만 선택하면 미국에서 쫓겨나며, 만약 학기 도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완전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될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이에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공대(MIT)가 이러한 이민 조치의 시행을 중지시켜달라는 내용의 가처분 신청을 냈고, 매사추세츠 등 17개주와 다른 대학들도 각각 별도의 소송을 제기하는 등 반발이 거세다.

200개 이상의 미 대학들이 하버드와 MIT에 동조하는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한 가운데 보스턴에 있는 매사추세츠주 연방지방법원에서 이날 오후 첫 심리가 열린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