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0.21(Wed)

중국, 미국의 '中해커 코로나 백신 정보 절취' 비난에 '날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31 17:32

"중국, 코로나 백신 개발 세계 선두…기술 절취할 필요 없어"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정부는 중국 연계 해커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정보를 미국에서 빼내려 했다는 미국의 비난에 터무니없는 날조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1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이와 관련해 "최근 미국 일부 부처 소식통은 중국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미국의 백신 연구 기술과 자료를 절취한다고 자주 말하는데 아무런 증거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의 이런 주장은 전적으로 터무니없는 날조"라면서 "소식통을 인용한 익명으로만 이런 주장이 나오는데 국제사회는 미국의 이런 수법을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중국은 코로나19 백신의 자체 연구 개발 및 기술에서 세계 선두 주자로 관련 기술을 절취한 적도 없고 할 필요도 없다"면서 "오히려 다른 나라가 해커를 통해 중국의 기술을 훔쳐 갈까 봐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의 일부 정치 부처와 정치인들이 날조를 중단해야 하며 아무런 근거도 없는 내용을 언론에 전파해서도 안 된다"고 경고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최근 미국 법무부가 기소한 중국 연계 해커들이 올해 초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선두주자 격인 미 바이오업체 모더나를 겨냥했다고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앞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정보를 비롯해 각종 기업정보를 10여년간 해킹해온 혐의로 미 법무부가 기소한 중국인 2명의 공소장이 공개됐다.

법무부는 이들이 중국 국가안전부(MSS)와의 연계 속에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연구를 하는 미국 기업도 노렸다고 했는데 피해 기업을 적시하지는 않았다.

president21@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