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9.22(Tue)

펠로시 하원의장 술 취한 듯한 동영상 또 유통…페이스북, 삭제 안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8/03 10:27

페이스북, '거짓' 경고 표시만…삭제한 유튜브·트위터와 대조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술에 취한 것처럼 조작된 동영상이 또다시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서 유통됐다.

페이스북은 그러나 이 동영상을 삭제하는 대신 '부분적으로 거짓'이라는 표시만 달았다고 CNN 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2일 펠로시 하원의장이 술이나 약물에 취한 듯이 보이도록 조작된 동영상에 '부분적으로 거짓'이라는 경고 표시를 붙였다.

거짓이란 경고가 붙은 콘텐츠는 페이스북 알고리즘상 추천이 덜 된다고 페이스북은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그러나 이 동영상을 삭제하지는 않았다.

거짓 경고는 페이스북의 팩트체크 파트너인 '리드 스토리즈'가 사실관계 확인을 거쳐 붙인 것이다.

이 동영상의 원본은 지난 5월 펠로시 의장이 한 기자회견 장면이다. 동영상 감식 전문가인 하니 퍼리드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 교수는 이 동영상이 편집됐으며 속도가 늦춰졌다고 CNN에 말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이 동영상이 삭제해도 될 정도로 자사 콘텐츠 규정을 위반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 동영상은 지난달 30일 한 페이스북 이용자가 올린 것으로 2일 밤까지 200만회 이상 조회됐다.

이 이용자는 원래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에 5월에 올라온 동영상의 복사본을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틱톡에서는 이 동영상이 3만7천회 조회되는 데 그쳤다.

CNN은 이 동영상이 이처럼 많이 조회됐다는 사실이 또다시 허위정보에 대한 소셜미디어들의 규정을 놓고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 같다고 지적했다.

문제의 동영상은 유튜브와 트위터에도 모두 게시됐지만 이들 플랫폼은 이 동영상이 조작된 미디어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며 삭제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5월에도 비슷한 펠로시 의장의 동영상이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플랫폼에서 유행한 바 있다. 당시 이 동영상은 영상의 재생 속도를 늦춰 화자의 말소리가 어눌해지고 마치 술에 취한 것처럼 보이도록 만든 것이었다.

이 동영상이 진위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당시에도 유튜브는 이를 자사 플랫폼에서 삭제했지만 페이스북은 조작된 동영상이란 점을 인정하면서도 "페이스북에 올린 정보가 사실이어야만 한다는 규정은 없다"며 삭제를 거부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