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30(Wed)

‘카이로스’ 신성록이세영안보현남규리, 강렬 첫 만남..강승윤까지 명품조연 총출동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3 17:15

[OSEN=강서정 기자] ‘카이로스’에서 극에 절로 빠져들게 만드는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MBC 새 미니시리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연출 박승우)는 어린 딸이 유괴 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서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애리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판타지 스릴러 드라마다. 현재와 과거를 관통하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주, 조연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대본 리딩 현장에는 ‘카이로스’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신선한 아이템을 소재로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어나갈 박승우 감독과 이수현 작가를 비롯해 신성록(김서진 역), 이세영(한애리 역), 안보현(서도균 역), 남규리(강현채 역), 신구(유서일 역), 강승윤(임건욱 역), 황정민(곽송자 역), 고규필(김진호 역) 등 검증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참석, 특급 시너지를 발산하며 안방극장을 휘어잡을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박승우 감독은 “연출은 사람들을 모으는 게 90%라고 생각한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시작하게 되어 든든하다”라며 배우들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수현 작가는 “대체 불가한 연기자들과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전파했다. 

강한 야망의 주인공, 김서진 역의 신성록은 “대본을 재미있게 읽어서 꼭 참여하고 싶었다.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와 호흡을 맞출 한애리 역의 이세영은 “새로운 연기 변신에 앞서 떨리는 마음이 들지만, 열심히 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져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맡은 배역에 녹아들어 몰입도를 단숨에 끌어올렸다. 피땀 어린 노력으로 유중건설의 최연소 이사직을 거머쥔 김서진으로 분한 신성록은 진중한 카리스마를 뽐내며 눈을 뗄 수 없는 연기를 펼쳤다. 이세영은 고된 삶 속에서 치열하게 살아가는 한애리 캐릭터를 세밀한 표현력으로 그려내며 감정선을 맞춰나가기 시작, 두 사람은 안정적인 연기 호흡을 주고받으며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안보현은 완벽한 능력치를 자랑하는 서도균 캐릭터에 녹아들어 강렬한 눈빛을 발산,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바이올리니스트이자 김서진의 아내인 강현채로 분한 남규리는 끊임없이 찾아오는 고난에 흔들리는 내면을 섬세한 감정연기로 표현하며 긴장감까지 더했다. 

유중건설의 회장 유서일로 분한 신구는 깊은 연기 내공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며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애리의 친구 임건욱 역의 강승윤은 밝은 에너지로 이세영과의 완벽한 케미를 선보였고, 한애리의 어머니 곽송자 역의 황정민은 가슴 뭉클한 모성애를 생생하게 그려내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고규필, 임철형, 이주명, 조동인, 소희정은 저마다의 캐릭터 매력과 완벽한 호흡으로 폭발적인 시너지를 기대케 했다. 

이렇듯 믿고 보는 배우들의 명품 호연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타임 크로싱’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는 MBC 새 미니시리즈 ‘카이로스’는 올 하반기 안방극장을 찾는다. /kangsj@osen.co.kr

[사진] 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제공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