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09.28(Mon)

샘오취리 역풍맞나?..흑인분장 분노→의정부고 "인종차별NO"→동양인비하 논란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6 17:55

[OSEN=하수정 기자] 의정부고 '관짝소년단'의 졸업 사진을 향해 강한 비판과 분노를 드러낸 샘 오취리가 과거 동양인을 비하하는 손동작을 취한 것이 포착되면서 여러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지고 있다.  

매년 참신한 아이디어와 독특한 콘셉트로 화제가 되는 의정부고등학교 졸업 사진은 올해도 공개되자마자 큰 관심이 쏠렸다. 혼성 그룹 싹쓰리부터 백범 김구와 안중근 의사, 그리고 이봉창 의사 선언문까지 고증한 독립운동가 패러디 사진까지 재미와 의미를 담았다.

무엇보다 5명의 학생들이 흑인의 장례문화를 패러디한 일명 '관짝소년단'의 사진도 주목을 받았다. 서아프리카 가나의 상여꾼들이 관을 들고 춤을 추는 모습을 따라한 것인데, 최근 유튜브에서 유행처럼 퍼진 밈(SNS 등에서 유행해 다양한 모습으로 복제되는 짤방 혹은 패러디물을 이르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를 접한 가나 출신의 방송인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라며 해당 졸업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학생들이 관을 들고 얼굴을 까맣게 칠한 뒤 선글라스를 쓰고 있다. 샘 오취리가 지적한 부분은 얼굴 색깔을 굳이 바꿔야했냐며 '흑인을 비하한 것 아니냐?'라는 불쾌한 심경을 내비쳤다.

샘 오취리는 한글과 함께 영문으로도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왜 사람들은 블랙 페이스가 매우 불쾌하고 전혀 웃기지 않다는 것을 모를까. 이곳 한국에서는 방송 안팎에서 얼굴을 까맣게 칠하고 웃긴다고 생각하는 사례가 너무 많았다. 나는 매우 반대했고 실망했다. 한국에서 사람들이 조롱하지 않고도 문화를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시키기 위해 많이 노력해야 한다. 이런 무지가 계속돼서는 안 된다. 멈춰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관짝소년단' 졸업 사진에 대해 의정부고 관계자는 OSEN에 "인종차별의 의도는 없었다"며 "사진을 촬영한 학생들에게도 확인한 결과 관짝소년단 사진은 유튜브 영상을 패러디한 것일 뿐이다. 인종차별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이런 가운데, 샘 오취리가 지난 2015년 방송된 JTBC 예능 '비정상회담'에서 양 손가락으로 눈을 찢는 동작을 취해 '동양인을 비하한 것 아니냐?'라는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벨기에 대표 줄리안은 "스페인에 얼굴 찌푸리기 대회가 있다. 안면근육을 최대한 이용해서 못생긴 얼굴을 만드는 대회인데 영어로 '어글리 페이스 토너먼트'"라고 말했다.

캐나다 기욤, 독일 다니엘 등 다른 출연자들은 안면근육만 사용했지만, 샘 오취리는 손가락을 이용해 동양인의 얼굴을 흉내낸 비하하는 행동을 선보인 것. 흑인 분장을 비난한 그가 정작 동양인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표정을 보여줬다는 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함께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 학생들의 사진을 모자이크 없이 SNS에 그대로 올리면서 인종차별을 한 사람들로 낙인 찍었다는 점에서도 '경솔한 것 아니냐?'라는 일부 네티즌들의 지적을 받고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