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26(Sat)

'히든싱어6' 오늘(7일) 첫방, 첫 원조가수는 김연자..임영웅도 '눈물' [Oh!쎈 예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6 18:13

[OSEN=연휘선 기자] '히든싱어6'에서 원조 가수 김연자가 주저앉는다. 

오늘(7일)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6'가 첫 방송된다. 

앞선 녹화에서는 트로트 가수 김연자가 '히든싱어6' 첫 번째 원조 가수로 등장했다. 김연자는 "모창능력자들에게 미안하지만, 목표는 90표"라며 여유를 보였다. 그러나 녹화 내내 "에 가고 싶다"며 수 차례 주저앉았다.

김연자는 "모창능력자들에게 사실 미안하다. 내가 그때그때 목소리가 다르다"며 "특히 우리나라 전통가요를 부를 땐 내가 '밀당'을 많이 해서"라고 자신을 따라 하느라 애를 먹을 모창능력자들을 걱정했다.

이에 MC 전현무는 "지금 걱정을 해주고 계시다"라며 의미심장하게 웃었다. 하지만 김연자는 "4라운드 가는 건 당연하고, 싸이 씨가 받은 98표가 최고라는데 거기까진 자신이 없지만 90표는 얻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막상 모창능력자들과의 대결에 나선 김연자는 수차례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았다. 급기야 그는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너무 힘들다. 집에서 볼 때가 좋았다"며 "집에 가고 싶다"를 연발했다.

김연자가 이처럼 힘이 빠지게 된 데는 '허당' 임영웅이 한 몫을 했다. 임영웅은 매 라운드 김연자 찾기에서 계속 헛다리를 짚었던 것. 그는 "제가 선생님과 가장 최근에 노래를 함께한 사람이다"라는 호언장담을 무색하게 했다. 때문에 히든 스테이지에서 임영웅의 추측을 듣고 있던 김연자는 무대로 나와 "얄미운 사람이 있다"며 임영웅을 가리켰다.

그러자 임영웅은 딴청을 피우며 김연자와 눈을 마주치지 않았다. 김연자는 "임영웅 씨, 어디 보고 있나"라며 자신의 목소리를 정확히 맞히지 못하는 임영웅에게 서운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던 임영웅은 녹화 중 김연자와 함께 울음을 터뜨렸다고 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7일 밤 9시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JTBC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