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30(Wed)

이지혜, 한강뷰 럭셔리 새 집 공개 “유재석이 옆 동..여기까지 따라왔다”[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6 18:30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이지혜가 새로 이사한 집을 공개했다. 

이지혜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에 '관종언니가 직접 인테리어한 하우스 투어 대공개!! 관심이들 랜선 집들이!! 호텔급 한강 뷰?? 아기자기한 레트로 감성!!’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이지혜는 지난달 자신의 SNS에 “이사 후 이틀째 새벽 5시 기상. 커튼의 중요성. 암막커튼 어서와요. 조만간 랜선 집들이 할게요. 안방 한강뷰. 성공한 느낌. 자가 아님”이라며 한강뷰가 보이는 침실을 공개해 화제가 됐던 바.

그후 이지혜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랜선 집들이를 했다. 이지혜는 “이사하고 정리를 싹 다 했다”고 했다. 남편이 “너무 힘들었다”고 하자 이지혜는 “너무 힘든 건 내가 힘들었잖아”라고 했다. 이에 남편은 “내가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혜는 레트로 감성이 느껴지는 화장실과 드레스룸 등을 먼저 공개했고 대망의 거실을 공개했다. 

이지혜는 거실 소파에 앉더니 “너무 부티 나지 않나. 난 너무 좋아 이 부티. 뭔가 성공의 느낌이다. 내가 왜 성공의 느낌이라고 하냐면 소파는 일자이지 않냐. 그런데 기역자로 꺽였다는 건 평수가 넓다는 얘기다. 소파가 꺾이는 거 로망이었다”고 했다. 

특히 이지혜는 집의 하이라이트인 한강뷰 공간이었다. 이지헤는 “재석이 오빠와 옆 동이다. 그 기운을 끊을 수 없다. 여기까지 따라왔다”며 웃었다. 

남편은 “우리 3층이었잖아. 원래 3층이어서 약간 공원뷰였다”고 했고 이지혜는 “열심히 일해서 위쪽으로 올라온 거다”며 “난 내 꿈을 다 이뤘다”고 했다. 남편은 “열심히 대출받았다. 그런데 중요한 건 뭔지 아냐? 우리 집이 아니다. 또 다른 목표를 줬다”고 했다. 

이에 이지혜는 “오빠는 맨날 그러더라. 쓰는 동안만큼은 우리집이지 뭐”고 했다. 

그러면서 “확실히 내가 여러분들에게 말씀드리는 건 내가 혹시라도 여기 살면서 교만해지거나 변하거나 건반져지거나 초심을 잃었거나 하면 여러분들이 정확하게 말씀해줘야 한다. 겸소하게 여러분들을 대할 수 있도록 얘기해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한강뷰 안방을 공개하며 “이 안방이 예술이다. 안방에 전등이 없다. 화장실이 예술이다”며 한강뷰가 보이는 화장실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한강뷰 안방에 에어컨이 없어 옆 방의 에어컨 바람을 쐬며 자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지혜는 “새집에서 잘 살아볼게요”라며 인사했다. /kangsj@osen.co.kr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