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30(Wed)

AC밀란, 돈나룸마 재계약 라이올라 '몫'에 달렸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7 08:2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돈나룸마(21, AC밀란)의 재계약이 에이전트 수수료가 얼마인지에 달렸다는 보도가 나와 관심을 모았다. 

7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매체 '칼치오 메르카토'는 AC밀란이 이번 여름 잔루이지 돈나룸마와 계약을 연장할 수 있을지 여부는 그의 에이전트인 미노 라이올라가 받을 돈에 달렸다고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AC밀란의 최우선 과제는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재계약이다. 하지만 돈나룸마와 계약 연장 역시 못지 않게 중요한 상황. 

밀란 경영진은 돈나룸마와 계약에 바이아웃 조항을 삽입하려 하고 있다. 하지만 그보다 문제는 라이올라에게 돌아가는 대리인 수수료 책정이 더 고려 대상이 되고 있다. 

라이올라는 슈퍼 에이전트로 유명하다. 이브라히보미치와 돈나룸마는 물론 마테이스 더 리흐트(유벤투스),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이 그의 주요 고객이다. 

특히 라이올라는 선수 이적료와 함께 자신의 수수료까지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 유럽 구단들에게는 기피 대상 중 한 명이기도 하다. 가장 최근에는 엘링 홀란드의 도르트문트행을 통해 1000만 유로의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밀란 수뇌부는 라이올라의 수수료가 다소 비쌀 수 있지만 기꺼이 감수할 생각이며 조만간 이브라히모비치와 돈나룸마의 재계약을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letmeout@osen.co.kr

강필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