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30(Wed)

'코로나 감염 14명째' STL, 8~10일 컵스전 취소→김광현 선발 영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7 15:15

[OSEN=한용섭 기자] 김광현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코로나19 감염자가 또 발생했다. 

MLB.com은 8일(이하 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구단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가 1명 추가로 나왔다. 8일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인 시카고 컵스와의 홈 경기는 취소됐다"고 전했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추가적인 코로나19 검사를 할 계획이고 또 감염자가 나올지 촉각을 세우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세인트루이스와 컵스와의 9~10일 경기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세인트루이스 구단에서 8명의 선수와 6명의 스태프 등 총 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 7월 30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를 치른 뒤 밀워키로 이동한 뒤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밀워키 원정 숙소에 격리됐다. 

이후 이틀 연속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격리가 해제돼 세인트루이스로 돌아왔다. 컵스와 홈경기를 준비하고 있던 중 추가로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다시 일정이 스톱됐다. 컵스와의 3연전 시리즈가 취소된 세인트루이스는 이후 일정은 정상대로 진행될지 미지수다.

오는 12일 피츠버그 상대로 메이저리그 첫 선발 경기를 앞둔 김광현의 등판 일정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orange@osen.co.kr

한용섭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